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회사가 조직적 방해"…美, 아마존 노조 결성 투표 재실시 명령

등록 2021.11.30 17:0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마존, 우편함 설치해 모니터링 '노동법 위반'

associate_pic

[스태튼아일랜드=AP/뉴시스] 크리스 스몰스(가운데) 아마존 노동조합(가칭) 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미 뉴욕주 스태튼 아일랜드 자치구의 아마존 물류센터에서 언론과 인터뷰하고 있다. 아마존 물류창고 노동자들이 결성한 단체가 노조 결정을 추진하고 나서 직원 2000명의 서명을 미 노동관계위원회(NLRB)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스몰스는 지난해 무노조 경영을 고수하는 아마존의 노동 여건에 항의하며 파업을 이끌다 해고된 바 있다. 2021.10.26.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노동청이 미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 물류창고 직원들의 노동조합 결성 투표를 다시 실시할 것을 명령했다고 월스트리저널 등 외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노동관계위원회(NLRB)는 앨라배마주 아마존 베세머 물류센터의 노동조합 설립과 관련해 회사가 노동법을 위반했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NLRB는 단체 교섭 및 근로자 분쟁에 대한 미국 노동법 집행을 담당하는 연방 정부 기관으로 민주당이 5인 이사회의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월 해당 물류센터 노동자들은 '소매·도매·백화점 연합'(RWDSU) 가입 여부를 묻는 투표에서 71%가 반대표를 던지며 노조 설립이 무산된 바 있다. 해당 투표는 팬데믹으로 우편으로 치러졌다.

노조 설립을 추진했던 측은 아마존이 앨라배마 물류센터를 감시하고 노동조합 조성을 불법적으로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회사 측이 노조 결성을 결정하면 물류센터 시설 일부를 폐쇄하겠다고 경고하는 등 지속적으로 압박했다고 비판했다.

노동위는 아마존이 설치한 우편함이 공정한 선거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투표 조건을 방해했다는 사실에 동의했다.

직원들은 직장 바로 옆에 있는 아마존 텐트 안에 우편함이 배치돼 회사가 투표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아마존은 직원들의 편의를 위해 우편함을 설치했으며 투표 기간 동안 직원들을 협박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미국 내에서만 120만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아마존은 글로벌 최대 할인마트 체인인 월마트 다음으로 직원이 많다. 아마존은 업무 효율성을 목적으로 지금까지 무노조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RWDSU 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 "아마존의 협박과 간섭으로 근로자들이 노조 가입 여부를 두고 공정한 발언을 하지 못했다는 우리의 주장을 확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마존은 항소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