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정부, MB·朴정부 장·차관 포상 추진…靑 "안 할 이유 없어"

등록 2021.11.30 16:40: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 등 여러 상황으로 진행 안돼"
포상 시기·수여 방식 등 결정 안된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종로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재임한 장·차관에게 포상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권 말기 내각 인사들에 대한 포상은 차기 정부에서 포상을 추진하는데 2014년 박근혜 정부 때부터 중단됐다. 문재인 정부는 이같은 관례를 복원한다는 방침이지만 포상 시기와 수여 방식에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30일 통화에서 전임 정부 장·차관 포상에 대해 "(정권 말기 인사들은) 다음 정부에서 챙기는 데 박근혜 정부 때 잘 안 됐고, 우리 정부에서도 하려고 했는데 코로나19 등 여러 가지 상황이 있어서 진행이 안 됐다"며 "전 정부에서 고생한 사람들을 우리 정부에 넘겨와서 포상해야 하는 문제인데 굳이 안 필요가 있나. 할 계획은 있다"고 말했다.

과거 정부에선 장·차관들이 임기를 마치고 퇴임할 때마다 상훈법 제14조에 따라 근정훈장을 수여해왔다. 행정안전부도 이에 따라 전임 정부 장·차관의 근정훈장 포상 여부를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 정부에서 국정농단 사건 등이 있었던 만큼 범죄·수사경력, 사회적 물의 야기 여부 등 기관 조회와 공적심사 절차를 거쳐 일부 관료들은 대상에서 빠질 것으로 보인다. 포상 시기 역시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선거 이후로 진행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