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해수청, 원스톱 등대 고장 신고시스템 운영

등록 2021.11.30 17:28: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동구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사진=부산해수청 제공)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은 등대가 고장으로 장애가 발생했을 때 국민 누구나 손쉽게 신고할 수 있는 원스톱 등대 고장 신고시스템을 구축하고, 30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바다의 교통신호등인 등대가 고장이 나면 2차 해양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에 고장난 등대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T)이 접목된 원격감시시스템과 야간 식별용 CCTV 영상감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지만, 감시구역 범위를 벗어난 해역은 현장점검과 외부신고 등으로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외부신고의 경우 등대의 명칭·위치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 부족으로 신고자에게 재차 확인하는 등 정보전달 불편 사항과 이로 인한 복구지연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부산해수청은 QR코드 기반의 간편 신고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했다.

이 신고시스템은 QR코드에 등대 정보가 담겨 있어 신고자가 스마트폰으로 신고하면 신고 내용이 즉시 업무 담당자에게 문자로 전송돼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다고 부산해수청은 설명했다.

부산해수청 관계자는 "부산항을 통항하는 선박이 항로표지를 신뢰하고 운항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4차 산업 신기술을 항로표지에 도입하는 등 스마트항만 조성에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