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남지식재산센터 글로벌IP스타기업들 IP경영인대회 입상

등록 2021.11.30 18:44:14수정 2021.12.01 14:26: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창원 에스엠에이치㈜ 정장영 대표, 산업부 장관상 수상
㈜라쉬반코리아, 파워팩㈜, 아이엔테코㈜ 특허청장상 등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30일 오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3회 중소기업 IP경영인 대회’에서 김규련(왼쪽부터) 창원상의 경남지식재산센터장, 김수태 대표, 정장영 대표, 김근모 특허청 지역산업재산과장, 백경수 대표, 박성철 대표, 김수한 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창원상의 제공)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 창원상공회의소 경남지식재산센터는 센터에서 지원하는 글로벌IP스타기업 5개사가 30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 주최 '제13회 중소기업 IP경영인 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등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에스엠에이치㈜ 정장영 대표이사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라쉬반코리아 백경수 대표이사와 파워팩㈜ 박성철 대표이사, 아이엔테코㈜ 김수한 이사는 특허청장상을 각각 수상했다.

또, IP경영인대회와 함께 진행된 '지식재산재능나눔 성과보고회'에서는 피엔에이 김수태 대표가 특허청장 표창장을 받았다.

  창원시 소재 에스엠에이치㈜는 2007년 설립된 이래 항만하역설비, 운반취급설비 및 벨트컨베이어를 전문적으로 제작하고 있으며, 관련 분야 특허 13건, 실용신안 1건, 디자인 1건 등 적극적인 지식재산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특히 저탄소 정책에 발맞추어 스마트 항만 자동화 설비를 개발하고 있다.

지난 2019년 경남지식재산센터 글로벌IP스타기업으로 지정받아 3년간 체계적인 지식재산경영에 힘써왔으며, 기술개발, 기술보호, IP경영을 체계적으로 수행해 온 점을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창원시 소재 ㈜라쉬반코리아는 남성 속옷에 3D 입체구조를 적용해 과학적인 속옷 혁명을 가져온 업체로, 세계 최초의 기능성 남성속옷 특허를 등록했으며, 기능성소재 원단코팅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 2020년 경남지식재산센터 글로벌IP스타기업으로 지정됐으며, 특허기술 홍보영상 제작, 포장 디자인개발, 해외출원권리화비용 지원을 통해 기능성 건강속옷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함안군 소재 파워팩㈜은 2021년 글로벌IP스타기업으로 선정된 업체로, 친환경 완충재 및 나노포장재를 개발해 생산하고 있다.

경남지식재산센터의 특허맵(제작) 지원으로 세계 최초의 항균기능 포장 관련 기술을 개발해 제품에 적용, 매출 증대를 가져왔다. 항균 기능을 가지는 기능성 포장재 관련 기술로 일반적인 포장재의 단점을 극복했으며, 저밀도 폴리에틸렌 포장백 분야 최고의 업체로 인정받고 있다. 

김해시 소재 아이엔테코㈜는 2008년 설립된 공작기계 주변기기 및 중앙집중식 칩처리 장치 등 폐기물 재생과 친환경 설비를 설계 제작하는 업체로, 친환경 산업폐기물 재생장치 제작에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 글로벌IP스타기업, 경상남도 스타기업에 지정됐으며, 특허 8건, 상표 4건, 디자인 2건 등 지식재산 권리화에 힘쓰고 있다. 품질경영시스템, 환경경영시스템 인증 획득 등 ESG경영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특허청장 표창을 받은 피엔아이 김수태 대표는 디자인 전문 회사를 운영하면서 밀양 얼음골사과, 진영 단감 등 지자체 지리적표시단체표장 사업에 적극적이다.

2013년부터 지식재산 재능나눔사업의 디자인부문 자문 기업으로 참여했고, 2017년부터는 매년 재능기부자로 활동하면서 영세 기업과 개인들에게 차별화된 제품 디자인, 포장 디자인, 브랜드 디자인 등 총 12건의 재능나눔을 실천했다.

2021년에는 IP창업클럽의 디자인 전문가 멘토링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한편, 중소기업 IP 경영인대회는 지식재산 경영 인식 확산 및 저변 확대를 위해 전국 공모를 통해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