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스트리아, 전국 봉쇄 20일로 연장…미접종자 벌금도 검토

등록 2021.12.01 11:01: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2월11일까지 봉쇄…상점 영업시간 단축도
정부, 미접종자 벌금형 검토…최대 970만원

associate_pic

[빈=AP/뉴시스]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의 상점가를 걷는 시민들의 모습이 그림자로 비치고 있다. 2021.12.01.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오스트리아가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전국에 내렸던 봉쇄령을 20일로 연장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의회는 이날 전국적 봉쇄 조치 10일 연장 방안을 가결했다.

오스트리아는 지난 22일부터 10일간 봉쇄에 들어갔으며, 10일 연장으로 오는 11일까지 실시된다.

정부는 20일이 최장기간일 것이라며, 더이상 봉쇄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봉쇄 기간 시민들은 출퇴근, 필수품 구매, 산책 등 신체적·정신적 회복 활동을 제외한 사유로 외출할 수 없다. 연장된 봉쇄 기간에는 영업시간 단축도 추가돼, 식료품점 등 상점은 7시에 문을 닫아야 한다.

백신 패스 유효기간도 2차 접종 후 기존 360일에서 270일로 단축됐다.

오스트리아는 지난달 초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전국 봉쇄에 나섰다. 지난 24일 하루 신규 확진자 1만5365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점차 감소해, 이날 8186명으로 크게 줄었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여전히 낮다며 접종 의무화 방안까지 검토 중이다.

오스트리아 일간 디프레스가 확보한 법안 초안에 따르면 정부는 백신 접종 거부자에게 오는 2022년 2월부터 최대 7200유로(약 970만원) 상당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대상은 오스트리아 거주 모든 시민으로, 건강상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경우에만 면제된다. 법안은 오는 6일 공개될 예정이다.

오스트리아 백신 2차 완전 접종 비율은 65.2%로, 서유럽 국가 중에서도 하위권이다.

한편 오스트리아에선 지난 28일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최초 발견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