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코로나 확진 2222명…발병 이후 첫 2000명대 돌파

등록 2021.12.01 11:07: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누적 확진자 15만6507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23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12.01.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2222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15만6507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222명은 지난해 발병 이후 역대 최다 규모이자 사상 첫 2000명대를 넘어선 수치이다. 앞서 최다 규모를 기록했던 지난달 26일 1888명보다 334명 증가했다. 지난달 16일부터 보름 연속 네 자릿수 확진도 이어졌다.

감염경로 별로는 동작구 소재 시장 관련 확진자가 34명 늘어 516명이 됐다. 송파구 소재 시장 관련 확진자는 24명 증가한 297명으로 집계됐다.

이외 ▲구로구 소재 요양시설 관련 14명(누적 83명) ▲성북구 소재 병원 관련 2명(누적 23명) ▲해외유입 10명(누적 2022명) ▲기타 집단감염 81명(누적 3만379명) ▲기타 확진자 접촉 901명(누적 6만3158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 19명(누적 4661명) ▲감염경로 조사중 1137명(누적 5만5368명) 등이 추가 감염됐다.

연령별로는 60대가 449명으로 20.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70세 이상이 335명(15.1%)으로 뒤를 이었고, 이 밖에 ▲50대 324명(14.6%) ▲30대 280명(12.6%) ▲40대 251명(11.3%) ▲20대 226명(10.2%) ▲10대 208명(9.3%) ▲9세 이하 149명(6.7%) 등을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3명 늘어 누적 기준 1113명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