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검·경 대장동 수사 '교통정리'…특혜의혹 3건 검찰 이송

등록 2021.12.01 17:05: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업자선정 특혜 의혹, 검찰 위주로 수사
경찰에선 최윤길 전 의장 뇌물수수 의혹
화천대유 운영자금 횡령·배임 건은 檢에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김종택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이 지난달 17일 오후 경기 성남시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에서 대장동 개발 과정 관련 30억원의 로비 의혹을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과 관련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11.17.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이 중복 우려가 제기되자 담당 분야를 나눴다. 사업자 선정 특혜 의혹 사건의 경우 검찰로, 성남시의회 의장 등 뇌물수수 의혹은 경찰로 이송하기로 결정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과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지난달 29일 수사협의체 회의를 개최해 중복수사 방지를 위한 방안 등을 협의했다.

협의 결과 지난달 30일 경찰은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대장동 사업자 선정 특혜 의혹 등 3건을 검찰로 이송하고, 검찰은 현재 경찰 수사 중인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사건 등 3건을 경찰로 넘기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검찰이 갖고 있던 최 전 의장 등 뇌물수수 의혹은 경찰에서 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해 경찰로 이송하기로 했다. 또 대장동 사업시행자 선정 특혜 사건의 경우 검찰에서 이미 상당수 수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경찰에서 이송하기로 한 것이다.

아울러 경찰이 들여다보고 있던 화천대유 운영자금 횡령·배임 혐의도 이번에 검찰로 넘겨졌다. 경찰은 지난 4월 이와 관련한 자료를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넘겨받았지만 6개월 가까이 내사만 진행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검찰과 경찰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 중복 수사를 방지하고 수사 사안별로 긴밀히 협의하기 위해 핫라인을 구축한 뒤 지난달 19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후 수시로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과 경찰은 곽상도 전 의원과 아들 관련 사건을 즉시 검찰에 송치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검찰과 경찰이 각각 하고 있던 그 밖의 수사들에 대해서도 중복 수사가 이어지자 이번에 명확하게 분담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