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檢항의방문..."박영수·권순일 영장청구 안하면 민심 폭동"

등록 2021.12.01 17:21: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역대 이렇게 수사 못하는 검찰은 처음 봤다"
"최윤길은 조사 다했는데도 신병처리 안하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진태(가운데)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위’ 위원장 등 위원들이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대장동 게이트 수사관련 항의방문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대장동 의혹 수사가 불공정하고 부실하다며 검찰을 항의방문했다. 그러면서 특검 도입을 압박하고 나섰다.

김진태 국민의힘 이재명비리검증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윤창현 의원 등과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에 들어가기 직전 기자들에게 "검찰은 부실수사를 하다하다 못해 코로나에 감염돼 수사를 며칠간 중단했다"며 "역대 이렇게 수사를 못하는 검찰은 처음 봤다"고 한탄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수사를 아예 포기하고 당장 특검을 요청하길 바란다"며 "곽상도 전 의원에 대해선 구속영장을 청구했는데 박영수 전 특검과 권순일 전 대법관에 대해선 어물쩍 넘어 가려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박 전 특검과 권 전 대법관에 대한 영장청구를 하지 않고 넘어가려고 한다면 민심의 폭동이 일어날 것"이라며 "분명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박 전 특검은 검은돈이 있는 곳이라면 빠지지 않는 분이고 50억클럽의 원조멤버"라며 "또 권 전 대법관은 재판거래 의혹의 중심에 있는 분이다. 왜 이런 분들은 강제수사를 실시하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한 기소가 있었다"며 "그것도 보니 어떻게든 대장동 사건 설계자인 이재명 후보를 빼놓으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소사실 자체에 배임의 피해자를 성남시로 하지 않고 성남도시개발로 했고 이재명을 공범으로 할 여지가 있음에도 유동규 기소단계에서 이를 차단한 걸로 보인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진태(가운데)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국민검증특위’ 위원장 등 위원들이 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대장동 게이트 수사관련 항의방문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01. photo@newsis.com

김 위원장은 정진상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 부실장에 대한 수사도 촉구했다.

그는 "40억이나 받았다는 의혹이 나오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은 조사도 다 해놓고 왜 신병처리를 안하는지를 따질 것"이라며 중앙지검으로 들어갔다.

김 위원장과 특위 사람들은 이날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대신 정진우 1차장검사, 인권보호관, 기획검사 등과 1시간가량 면담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보통 기소를 하면 수사팀장 1명이 하는데 유동규 공소장에는 검사 18명 이름이 올라갔다"며 "그 이유를 물었더니 대답을 못하더라. 제가 '책임 분산용'이냐, '과시용'이냐고 물었는데도 "아니다"라고 하면서도 이유를 말 못하더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