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S그룹, 총 43명 정기 임원인사 단행…오너 4세 허서홍, 부사장 승진(종합)

등록 2021.12.01 21:12: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표이사 선임 등 총 43명 정기 임원인사
4개 계열사 대표 신규 선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허서홍 ㈜GS 부사장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옥승욱 기자 = GS그룹은 ▲대표이사 선임 3명 및 전배 1명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6명 ▲전무 승진 8명, 전배 1명 ▲상무 신규 선임 20명 ▲외부 영입 3명 등 총 43명에 대한 2022년도 임원인사를 내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각 계열사별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번 인사에서는 코로나19 위기에도 안정적인 성과를 거둔 주력 계열사의 대표이사를 유임시키는 한편 GS글로벌, GS E&R 등 4개 계열사의 대표이사를 새롭게 선임했다.

선임된 대표이사는 GS EPS 정찬수 사장(전배), GS E&R 김석환 사장(신규 선임), GS글로벌 이영환 사장(신규 선임 및 사장 승진), 파르나스호텔 여인창 전무(신규 선임 및 외부 영입) 등 4명이다.

정찬수 사장은 GS E&R 대표에서 GS EPS 대표이사로 자리를 이동한다. ㈜GS 재무팀장(CFO) 김석환 사장은 GS E&R 대표이사로 새로 선임됐다. GS칼텍스 S&T본부장 이영환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GS글로벌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외부에서 새롭게 영입한 여인창 전무는 파르나스호텔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GS칼텍스의 최고안전책임자(CS(HE)O)/각자대표 겸 생산본부장인 이두희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한다.

또 ㈜GS 미래사업팀장을 맡고있는 허서홍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GS칼텍스 윤활유사업본부장 이승훈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S&T본부장을 맡는다.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와 GS EPS 발전사업본부장 이강범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한다.

아울러 GS건설 Global Engineering본부장 조성한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플랜트부문대표를 맡는다. 이 외 자이S&D 대표이사 엄관석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총 6명이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한다.

이와 함께 ㈜GS 최누리 상무, GS파워 김응환 상무, GS칼텍스 김영주·오영철 상무, GS리테일 정재형·주운석 상무, GS건설 권혁태·송정훈 상무 등 8명은 전무로 승진한다. GS에너지 경영기획부문장 이태형 전무는 ㈜GS의 재무팀장(CFO) 겸 PM(Portfolio Management) 팀장으로 자리를 이동한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GS그룹 전반에서 신사업을 발굴하거나 추진할 인력을 대거 승진시켰다는 점이다.

전체 임원 승진 및 신규 선임자(외부영입 포함) 총 43명 중 20%가 넘는 9명이 GS의 각 사업영역에서 신사업 전략과 투자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이다. 이는 GS그룹이 올 한 해 전 계열사에 걸쳐 양호한 실적을 기록한 것에 만족하지 않고, 미래 신성장 동력에 힘을 더욱 싣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대표적으로 ㈜GS의 허준녕 부사장은 GS가 미래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외부에서 영입한 인물이다. 미래에셋 글로벌투자부문과 UBS뉴욕본사 등에서 국제적인 기업인수합병을 이끈 투자전문가다.

이와 함께 ㈜GS 미래사업팀장 허서홍 전무는 GS그룹 전반의 신사업 투자전략을 수립해 투자 포트폴리오의 전략적 시너지 및 대규모 M&A 추진 등에 적극 나서고 있음에 따라 이번에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GSEPS 정찬수 사장, 김석환 GSE&R 사장, 이영환 GS글로벌 사장. (사진=GS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이번 인사에서는 친환경 ESG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각 계열사의 인력을 중용했다. 먼저, GS E&R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된 김석환 사장은 ㈜GS의 재무팀장(CFO)이자 GS그룹 친환경협의체의 ESG분과장을 맡아 그룹사 전반의 ESG 경영체계 확산을 주도해왔다. GS칼텍스에서 생산본부장과 최고안전책임자(CSO)직을 맡아 SHE(안전·보건·환경) 경영방침을 현장에 적극 확산시켜온 이두희 부사장도 사장으로 승진했다.

GS는 미래 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업무 전문성과 디지털 역량을 갖춘 외부 인재도 적극 영입했다. ㈜GS는 기업형 벤처캐피털(CVC)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인수합병(M&A) 및 투자전문가 허준녕 부사장을 CVC팀장으로 새롭게 외부에서 영입했다.

GS리테일에서는 삼성카드 프리미엄 마케팅을 총괄하고 샵백코리아 한국 대표를 역임하는 등 마케팅전문가로 정통한 여인창 전무를 파르나스호텔 대표이사로 영입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호텔 전문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GS칼텍스에서는 친환경 연료와 바이오케미칼 소재 등의 개발을 위해 권영운 전무를 기술연구소장으로 새로 영입했다.

이 외에도 GS는 친환경 신사업을 포함해 미래 전략 사업 등 사업다변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지속적으로 영입하는 등 기존과 다른 비즈니스를 발굴해 확장시켜 나가는 ‘뉴 투 빅(New to Big)’전략을 내년에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GS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기존과 다른 비즈니스를 발굴해 확장시켜 나가는 ‘뉴 투 빅’ 전략을 추진해 오고 있다"라며 "허태수 회장 취임 3년차를 맞는 내년에는 GS의 디지털 친환경을 통한 미래성장 전략이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