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韓 영화, 6년 만에 개봉…中 한한령 풀릴까

등록 2021.12.02 16:49: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국 '오! 문희' 개봉 기사. 2021.12.01. (사진 = 시나닷컴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중국에서 한국 영화가 6년 만에 정식 개봉하면서, 한한령(限韓令)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일 대중문화계에 따르면 오는 3일 한국의 '국민 할머니' 나문희가 주연한 '오! 문희'가 중국 전역에서 개봉한다. 이를 기점으로, 5년간 이어지고 있는 한한령이 풀리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이 조금씩 나온다.

중국 현지 포털 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중국 본토에서 한국 영화가 개봉하는 건 2015년 전지현·이정재 주연의 '암살' 이후 처음이다. 이전에는 '명량'(2014), '도둑들'(2013) 등의 한국 영화가 현지에서 개봉했다.

이와 함께 한동안 막혔던 한류스타들의 웨이보 계정이 지난달 중순 일부 풀린 것도 한한령 해제 예상에 힘을 싣고 있다. 또 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중국에서도 인기를 얻은 배우 이동욱이 글로벌 남성 패션잡지 'GQ'의 차이나 12월호 표지모델로 등장한 것도 이 같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게다가 한·중 수교 30주년인 내년을 앞두고 문화 교류를 시작으로 양국 교류가 재활성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예측도 나온다.

인구 14억4000만명의 중국은 한류의 차세대 부흥지로 주목 받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중국 정부가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문제 삼아 한한령을 내리면서 제동이 걸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동욱 GQ 차이나 12월호 커버. 2021.12.01. (사진 = 소속사 인스타그램 캡처) photo@newsis.com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오! 문희' 중국 개봉을 마냥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몇년 전부터 종종 한한령이 풀릴 수도 있다는 신호가 감지됐음에도 무산됐기 때문이다. 올해 3월에도 엑소 세훈이 주연을 맡은 영화 '캣맨'이 극장 상영을 확정했으나, 개봉을 코앞에 두고 명확한 이유 없이 취소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오! 문희' 개봉 역시 특별 이벤트 중의 하나일 수 있다는 판단도 있다. 현지에선 중국 베이징에서 태어난 나문희, 개인에 대해 큰 호감을 보이고 있다. 한국 영화 전체에 대한 관심은 아니라는 얘기다.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둔 '특별한 상영'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올해 들어 중국 정부가 연예인 팬덤에 대한 규제를 재차 강화하고 나서는 등 현지의 불안 요소가 여러 번 부각되면서 한국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다양한 활로를 개척하는 중이다. 이번 '오! 문희' 개봉을 앞두고도 '일희일비'하기 보다 차분한 반응을 보이는 이유다.

K팝 업계 관계자는 "중국이 여전히 매력적인 시장인 것은 분명하지만, 불안요소도 많아 이미 다른 시장 개척도 동시에 하고 있다"면서 "한한령이 풀리면 시너지가 생기겠지만 우선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