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C, 신임 사장에 수펙스 출신 '박원철 부사장' 선임

등록 2021.12.02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년도 정기인사 발표
이재홍 SK넥실리스 대표 등 3개 투자사 신임 대표 선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원철 SKC 신임 사장 (사진=SK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SKC는 1일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박원철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신규사업팀장(부사장)을 신임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2016년 취임 이후 SKC의 괄목할 만한 변화를 이끌어낸 이완재 사장은 SKC의 ESG 경영 및 신사업 추진 관련 그간에 축적된 경영노하우를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대 화학공학과에 입학해 박사 학위를 받고 시카고대 MBA를 마친 박원철 사장은 글로벌 컨설팅사 BCG(Boston Consulting Group)와 GS에너지, 하나자산운용 등을 거쳐 2018년부터 SK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글로벌 성장과 사업 발굴을 맡아온 신규사업 전문가다. SK그룹의 베트남 마산그룹 및 빈그룹 투자, 일본의 친환경 소재 기업 TBM사 투자 등 글로벌 투자를 주도했다.

SKC 이사회는 박원철 사장이 딥체인지를 통한 SKC의 성장을 가속할 적임자로 판단했다. SKC는 2017년 ‘우물에서 벗어난다’는 뜻의 탈정(脫井)을 선언한 이래 환골탈태 수준의 딥체인지를 추진해왔다. 2020년 SK넥실리스를 출범시키며 2차전지 소재사업으로 진출했다. SKC코오롱PI, SK바이오랜드 등의 지분을 정리하며 혁신을 이뤄냈다.

이 기간 동안 SKC의 실적은 큰 폭으로 성장했다. 2016년 한 해 1493억원이었던 영업이익은 올해 3분기 누적 3652억원을 기록하며 2016년 연간 영업이익의 2.5배를 뛰어넘었다. 올해 3분기 영업이익만 1458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기록을 경신했다. 4분기 실적까지 고려하면 3배 이상이 될 전망이다. 외부 평가도 달라졌다. SKC 주가는 11월 기준 20만원 대로 2016년 1월보다 6배 이상 상승했다.

이와 함께 SKC는 투자사의 더 큰 도약을 위한 신임대표 인사도 발표했다. SK넥실리스 대표에는 이재홍 SK넥실리스 경영지원총괄이, SKC솔믹스 대표에는 김종우 SKC BM혁신추진단장이 취임한다. 글라스 기판 사업을 추진하는 앱솔릭스 대표에는 오준록 SKC솔믹스 대표가 취임한다.

SKC 관계자는 "지난 수년 동안 탈정을 추진해온 SKC는 지난 9월 인베스터 데이에서 글로벌 No.1 모빌리티 소재회사로 ‘비상(飛上)’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박원철 신임사장과 SKC 구성원은 약속한 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물론, ESG 경영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가치로 세상을 바꾸는 회사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