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리하수처리시설 재건설 환경부 승인…지하화 사업 본격화

등록 2021.12.02 12:08:21수정 2021.12.02 14:09: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구리하수처리장. (사진=구리시 제공)


[구리=뉴시스]이호진 기자 = 경기 구리시는 노후화된 구리공공하수처리시설을 재건설하기 위한 구리시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변경안이 한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최종 승인됐다고 2일 밝혔다.

1989년 준공된 구리공공하수처리시설은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을 정도로 시설 노후화가 심한 상태로, 이 때문에 근로자 안전사고 발생 위험과 함께 기능 저하로 안정적인 수질 관리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하류 10㎞ 이내에 암사와 한강, 풍납 등 6개 취수원이 있어 문제가 생길 경우 수도권 시민의 식수원에도 악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구리하수처리시설을 전면 재건설해 지하화하기로 하고, 최근 환경부에 정밀안전진단 결과가 반영된 하수도정비 기본계획(부분변경)안에 대한 승인을 신청했었다.

2029년까지 재건설되는 구리하수처리시설은 하수처리시설을 지하화해 악취 등 민원 발생 여지를 줄였으며, 상부에는 공원을 조성해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한다.

시는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예산 확보와 설계, 인허가 절차를 밟은 뒤 2025년에는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구리시 관계자는 “구리시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국비 등 외부재원을 지원받아 효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꼭 필요한 시설이지만 혐오시설로 인식되고 있는 하수처리시설을 성공적으로 지하화해 도시공간의 효율적 활용과 환경보전이라는 목표를 동시에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