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성군, 소가야 국가사적 승격을 위한 ‘동외동패총 현장 군민 공개회’ 개최

등록 2021.12.02 13:35: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해상왕국 소가야, 고성 동외동패총 재발굴로 활동 중심지와 생활상 밝혀져

associate_pic

[고성(경남)=뉴시스] 신정철 기자= 경남 고성군은 2일 고성읍 동외리 일원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에서 소가야의 탄생 및 생활상의 재확인을 위한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을 군민에게 공개하고 있다.(사진=고성군 제공).2021.12.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고성=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2일 고성읍 동외리 일원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에서 소가야의 탄생 및 생활상의 재확인을 위한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 군민 공개회’를 개최했다.

'고성 동외동패총'은 지난 1995년을 마지막으로 26년 만에 다시 실시된 이번 발굴조사는 1970년대까지 확인됐던 정상부 중앙 부분에 이어 주변부를 조사해 ▲삼한~삼국시대 패각층 1개소 ▲주거지 17동 △▲구상유구(환호 추정) 1기 △▲수혈 5기 △▲조선시대 무덤 1기를 발굴했다.

특히 정상부 중심광장을 두르고 있는 구상유구는 환호로 추정되며 수많은 토기류와 패각(굴, 조개 등의 껍질) 및 대구(허리띠 고리)의 일부가 발견돼 단순한 주거지보다는 생활중심지로의 성격이 간접적으로 드러났다.

또한 동쪽 정상부 끝으로 주거지를 축조한 흔적이 연속 발견돼 '고성 동외동패총' 일대가 소가야 성립 이전부터 성립 후 최고 번성기까지 변함없이 주거지이자 중심지로 활용됐던 곳임을 알 수 있다.

주거지에서는 다양한 철기류뿐만 아니라 중국 한(漢)나라의 거울 조각 등 대외교류를 확인할 수 있는 유물들이 발굴돼 제철 및 철기 수출을 발전의 원동력 삼아 부강해진 해상왕국 소가야를 뒷받침하는 자료가 됐다.

associate_pic

[고성(경남)=뉴시스] 신정철 기자= 경남 고성군은 2일 고성읍 동외리 일원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에서 소가야의 탄생 및 생활상의 재확인을 위한 ‘고성 동외동패총' 발굴조사 현장을 군민에게 공개하고 있다.(사진=고성군 제공).2021.12.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고성 동외동패총'이 단순한 조개무지가 아니라 삼한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 번성했던 소가야의 발전단계를 전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종합생활 유적임을 확인했다.

고성군은 이번 조사자료를 바탕으로 2022년도 전체유적의 범위 파악을 위한 시굴 조사 및 시굴 조사에 기반한 추가 발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학술대회를 통해 유적의 성격과 가치를 밝혀 국가사적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12월에 시작된 최초의 가야 토성인 고성 만림산 토성의 발굴조사와 함께 고성 소가야 생활상의 복원과 고성 송학동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등 소가야 왕도 복원에 한 발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됐다”며 "소가야복원사업과 세계유산 등재에 군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