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시, 민·관 화상회의 협업플랫폼 개발 착수…전국 최초

등록 2021.12.02 15:11: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시청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는 민·관 실시간 쌍방향 화상소통 협업을 통한 행정환경 조성을 위해 화상회의 소통이음 플랫폼 ‘토크이음’ 구축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6월에 ‘2021년 행안부 지자체 협업 특교세 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특별교부세 1억원을 확보하고, 총사업비 6억5000만원으로 내년 5월 20일까지 구축하게 된다.

대구시는 ▲음성 자동 받아쓰기가 가능한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협업·우수의제 선정을 위한 투표·설문기능 구현 ▲화상회의를 통해 발굴된 협업의제의 등록-검토-실현하는 협업 운영체계 구축 ▲서버 등 제반 인프라를 구축해 내년 6월 정상운영을 목표로 추진한다.

화상회의 소통이음 플랫폼이 구축되면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시민과 정책 실행부서 간의 직접 소통창구가 생겨 사회적 소통비용이 절감되고, 협업의제 발굴 및 결정을 위한 원스톱 의사결정과 진정한 주민자치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지난 1일 오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대면과 영상회의를 병행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해 시민 참여와 활용이 쉽고 지역 현안의제의 효율적인 발굴과 해결에 유용한 시스템 구축 및 발전을 위해 아이디어를 논의했다.
 
차혁관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새로운 시민참여형 소통방식이 절실히 요구되는 일상회복 시대에 복잡다양한 지역문제와 현안을 시·공간 제약 없이 시민과 소통하고 협업하는 활용성 높은 시스템이 되도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