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외입국자 10일 시설격리' 전남도 오미크론 방역 강화

등록 2021.12.02 15:31:36수정 2021.12.02 17:2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변이 차단 해외입국자 격리시설 확충
입국 전·1일차·5일차·격리해제 전 진단검사 실시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유럽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 항공기 출발 안내문이 보이고 있다. 2021.11.30. bjko@newsis.com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는 오미크론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방역을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는 남아공에서 최초 확인됐다. 높은 전파력으로 전 세계에 급속도로 확산 중이며, 백신 회피력 등 우려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난달 26일 우려종으로 지정했다.

아직 전남지역 확진자는 없으나, 국내에서도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수도권 거주자 등 5명이 감염되는 등 해외 입국자에 대한 철저한 방역 대응이 필요하다.

전남도는 해외 입국자의 방역 관리를 위해 시·군별 임시생활시설을 확충해 10일 간 시설격리를 하고, 4회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 시점은 입국 전, 입국 1일차, 입국 5일차, 격리해제 전이다.

정부에서도 해외입국자에 대해 접종 여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격리 및 검사를 강화토록 방역 대응을 보완했다.

확진자 접촉과 관련한 방역도 강화한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를 접촉하면 접종완료자를 포함해 14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확진자가 자차로 이동하는 경우 동승자는 10일 간 능동감시를 하고 2~3일째 PCR검사를 해야 한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오미크론 변이는 아직 그 특성을 연구 중이나, 전파력이 강하고 백신 회피성이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많다”며 “지난 델타변이가 급속도로 확산한 것을 반면교사 삼아 철저한 방역 대응으로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 확산을 사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