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창·진해 소멸 어업인, 웅동1지구 감사원 감사 촉구

등록 2021.12.02 15:57:28수정 2021.12.02 17:4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웅동1지구 개발사업 행정처리 실태 철저한 조사 필요"
"토지 소유자별 사업시행자 분리 적극 검토해 주기를"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경남 창원시 의창·진해 소멸 어업인조합이 2일 창원시청 정문에서 진해구 웅동1지구 개발 사업 전반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12.02. kgkang@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경남 창원시 의창·진해 소멸 어업인조합이 진해구 웅동1지구 개발 사업 전반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창·진해 소멸 어업인들은 2일 창원시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신항 건설에 따른 소멸 어업인 생계대책 부지 공급 약속이 기관들의 이해충돌로 20여 년 동안 이행되지 않다가 지난 11월18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정으로 어렵게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웅동1지구 개발사업은 현 구도에서는 소멸 어업인들이 생계대책 부지를 가져오더라도 개발사업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있다"며 "감사원에서 해소 방안을 제시해줄 것을 희망하며, 감사원 공익감사를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발사업의 공동시행자인 창원시와 경남개발공사는 사업정상화 방안을 찾지 않고 기관의 이해관계에 따라 다툼만을 반복하고 승인기관인 경남도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 웅동1지구 개발사업이 좌초될 수 있는 상황까지 예측되는 실정"이라고 우려했다.

또 "올 연말 사업 실효가 된다면 행정적인 기일 소요가 예상되며, 웅동1지구 개발사업의 정상화를 위해 작년말 창원시와 경남개발공사, 경남도는 웅동1지구 개발사업 정상화 기본 구상 용역을 시행하기로 협약했지만 1년이 지나서도 착수조차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행정 지연으로 피해를 보는 것은 소멸 어업인과 시민인데 이를 고려하지 않은 공공기관의 업무 실태와 일방통행식 행정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동사업 시행 구도로 인한 과오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는 토지 소유 기관별 책임의식을 갖고 독자적 개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토지 소유자별 단독사업 시행방식으로 반드시 변경해야 한다"며 "감사원의 적극 감사로 문제점을 바로잡고 무엇이 사업 정상화와 지역 주민을 위하는 길인지 명확한 판단을 내려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