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김대중 정신 실천 노력"…동교동계 "DJ 정통성 李후보에"

등록 2021.12.02 15:56:30수정 2021.12.02 17: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대중도서관 방문해 동교동계 원로들과 간담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을 방문해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 정대철 전 민주당 상임고문, 김원기 전 국회의장 등 당 원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일 김대중도서관을 찾아 동교동계 원로들과 간담회를 갖고 "민주당의 거목이기도 하고, 뿌리이기도 한 DJ 정신을 현실에서 실천해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을 찾아 이같이 말한 뒤 "김대중 선생님과 함께 했던 어르신들 뜻에 어긋나지 않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의 현실감각'이라는 말을 언급하며 "제일 마음에 와닿고 실천하고 있는 말씀"이라며 "정말 그렇게 해보려고 노력한다. 문제의식을 가져도 현실에서 구현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그렇다고 지향을 잃어버리면 안 되니 두 가지를 잘 조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은 "이 후보와 같이 자리하게 돼 자랑스럽다. 반드시 정권재창출을 해 김대중 정신과 모든 정책을 이어받아 민주당이 역사에 길이 남을 수 있는 정당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임채정 전 국회의장은 "이 후보가 김 전 대통령 뜻을 이어갈 만한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분이 다 못한 개혁, 변화, 새로운 세상과 질서에 대한 꿈을 이뤄낼 수 있는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그래서 동교동이 오늘 이 후보를 만나 격려도 하고, 힘이 돼드리고, 지지하고 음으로 양으로 노력하겠다는 결의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동교동계 입장문을 통해 "제4기 민주정부 수립이 곧 김대중 정신의 계승이라고 확신한다"며 "민주당의 당 동지들과 국민이 선택한 민주당의 이재명이 김대중 정신을 이어갈 유일한 후보"라고 밝혔다.

문 전 의장은 "김대중 정신의 정통성은 이재명에게 있고, 이는 이재명의 정체성이 곧 민주당의 정체성이 된다는 것을 인식하고 제4기 민주정부 수립 대의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노갑 이사장, 김원기·임채정·문희상 전 국회의장,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김태랑·김옥두 민주당 고문 등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