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코케미칼, 국내 최초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준공

등록 2021.12.02 16:1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포항 블루밸리 산단에 1단계 8000t 규모 준공
배터리 수명 증대 및 급속충전 강점 보유
음극재 원료부터 소재 생산까지 全밸류체인 구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일 열린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준공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스위칭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경북도의회 김상헌 의원, 경북도의회 이칠구 의원, 포스코건설 김민철 플랜트사업본부장, 포스코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RIST 유성 원장, 포스코 정창화 신성장부문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포항시 이강덕 시장, 경상북도 하대성 부지사, 김병욱 국회의원, 포항시의회 정해종 의장, 경북도의회 김희수 부의장, 포항상공회의소 문충도 회장.(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포스코케미칼이 국내 최초로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본격 생산에 들어간다.

포스코케미칼은 2일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포항시 동해면 블루밸리산업단지에서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포스코 정창화 신성장부문장, RIST 유성 원장 등 포스코그룹 소재사업 관련 주요 경영진을 비롯해 이강덕 포항시장, 김병욱(포항 남구/울릉군)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은 포스코케미칼이 소재 국산화를 위해 총 2307억원을 투자해 건립하는 공장이다. 2023년 종합 준공을 목표로 연산 1만6000톤(t) 규모로 조성된다. 이번 1단계 준공에 따라 포스코케미칼은 연산 8000t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를 우선 생산한다. 이는 60㎾h 기준 전기차 약 21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인조흑연 음극재는 전기차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충전속도를 단축시키는 강점이 있다. 2020년 기준 글로벌 음극재 시장에서 7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그간 국내 생산 기업이 없어 일본, 중국 등으로부터 전량 수입해 왔다.

이번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준공으로 포스코케미칼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천연흑연·인조흑연 음극재 모두를 국산화해 경쟁력 있는 기술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또 인조흑연의 원료인 침상코크스는 자회사 피엠씨텍을 통해 자체 생산하고 있어 원료부터 최종 소재 생산까지 전 밸류체인을 내재화했다. 이러한 소재의 국산화로 이차전지 소재 수급의 안정화에 기여해 K-배터리 산업 성장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국내 생산이 전무했던 인조흑연 음극재의 원료부터 최종 제품 생산까지 완전한 국산화를 이뤘다는 점에서 국내 배터리 산업이 또 한번 도약하는 순간을 맞이했다"면서 "향후 포스코그룹의 연구개발 인프라와 연계한 차세대 소재 개발, 공정기술과 양산 능력 확보를 위한 집중 투자 등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항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준공에 앞서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11월 중국 인조흑연 음극재 회사인 시누오(SINUO)사 지분 15%를 인수해 중국 내 제품 생산 능력과 공급 네트워크를 확보했다. 양사 간 기술 시너지를 창출하고 시누오사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인조흑연 음극재 수출 시장을 다변화하고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음극재 원료 확보 노력도 지속해 왔다. 지난 9월에 고품질 천연흑연 음극재 원료인 구형흑연 확보를 위해 중국 청도중석에 투자했다. 음극재 코팅용 소재인 피치는 OCI와의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을 통해 생산한다. 포스코도 탄자니아 흑연광산 지분 15%를 인수했다.

안정적 원료 공급망 확보와 더불어 포스코케미칼은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과의 R&D를 통해 실리콘 산화물(SiOx), 실리콘-탄소 복합체(Si-C) 등 실리콘계 음극재와  리튬메탈 음극재 등 차세대 음극재 신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