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외무성, 인권 담당관 신설키로…신장 위구르 등 中 염두

등록 2021.12.02 17:40:15수정 2021.12.02 19: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권 외교 태세 강화 필요하다고 판단"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달 12일 도쿄 총리실에서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21.12.0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외무성이 인권 문제를 전담하는 담당직을 내년 신설할 방침이라고 2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중국을 염두에 둔 조처다.

신문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외무성이 인권 문제를 담당하는 자리를 내년에 신설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구체적으로는 외무성 종합외교정책국의 인권인도(人権人道)과에 내년 4월 과장을 보좌할 인권 담당 '기획관'을 신설한다.

인권인도과는 난민 문제 등 인도 분야를 소관하고 있다. 신설되는 인권 담당관은 인권 문제에 전념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소수민족 탄압 등 문제를 염두에 두고, 인권 외교의 태세 강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지난달 국제인권문제 담당의 총리 보좌관을 신설해 나카타니 겐(中谷元) 전 방위상을 기용한 바 있다.

나카타니 보좌관은 외무성 인권담당관과도 협력해 중국 신장 위구르, 홍콩 문제 등 각국에서 발생하는 인권 문제 대응을 검토할 방침이다.

아울러 새로운 문제로 부상하고 있는 '비즈니즈와 인권' 문제에 대한 대처도 모색한다. 미국, 유럽 서방 국가에서는 공급망에서의 인권 침해를 파악해 예방하는 법 정비가 진행되고 있다.

일본도 지난해 10월 외무성, 경제산업성 등 부처 간 협력으로 '행동 계획'을 책정했으나 이제 걸음마 수준이다.

올해 1월에는 의류기업 유니클로가 공급망에서 강제노동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증명이 불충분하다는 이유로 미국에서 남성용 셔츠 통관을 금지당했다. 신장 면화 때문이었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는 복잡하고 광범위하다. 인권 외교 태세 강화는 급선무"라고 신문에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