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와이파이 6E' 실증 시연…메타버스 시대 뒷받침 기대

등록 2021.12.03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기부, 제주에서 와이파이 6E 6개 실증과제 결과보고회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제주도 일대에서 전파진흥주간의 마지막 날 행사로 '와이파이(Wi-Fi) 6E 실증 결과보고회'를 개최하고 6개의 Wi-Fi 6E 실증과제 시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과기부는 세계에서 2번째로 6㎓ 대역을 와이파이 6E로 공급하고 주파수 공급이 시장 조기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실증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행사는 그간의 결과물을 확인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와이파이 6E는 6㎓ 대역(5925∼7125㎒)까지 이용하는 와이파이 표준으로 기존 와이파이 대비 최대 5배 빠른 속도와 1.5배 이상의 동시접속자 수용 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5G 28㎓를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에서도 활용된 바 있다.

먼저 한라수목원 가상현실(VR) 테마파크에서 8K VR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시연이 진행됐다. Wi-Fi 6E는 초고속 통신 속도를 활용하여 더 생생한 VR 경험을 제공할 수 있으며 최근 메타버스가 급부상함에 따라 활용성이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어서 남녕고 실내체육관에서는 중계 카메라와 연결된 와이파이 6E 공유기 1대를 통해 100여대 단말로 동시 경기시청, 되돌려보기가 가능함을 시연했다. 향후 경기장뿐만 아니라 상가, 역사, 쇼핑몰 등 인구밀집환경에서의 와이파이 6E 활용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자리였다.

또한 커피숍인 에이바우트 한라대점에서는 와이파이 6E를 이용한 비대면 주문 서비스 시연이 진행됐다. 와이파이 6E가 구축된 환경에서 테이블마다 부착된 QR 코드를 핸드폰으로 촬영하면 스마트폰에 메뉴판이 표시돼 주문과 결제가 가능하다. 한라대 학생들은 와이파이 6E의 빠른 속도와 서비스의 편의성을 호평하며 이용이 다소 불편한 키오스크를 대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주공항 내 와이파이 6E 로밍 서비스, 와이파이 6E를 통한 UHD 방송 수신, Wi-Fi 세대별 성능비교 시연 등이 진행됐다.

과기부 최우혁 전파정책국장은 "해외 다수 국가가 우리 정책을 참고해 6㎓ 대역을 와이파이 6E로 공급하고 있는데 이번 실증도 좋은 모범 사례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시장 활성화를 위해 출력기준 완화 등 제도적 지원을 적극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