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흥민, 상대 자책골 유도+리그 5호골…토트넘 완승

등록 2021.12.03 07:25: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브렌트포드 2-0 제압…EPL 2연승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호골에 성공했다. 2021.12.02.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손세이셔널' 손흥민(29)이 5경기 만에 골 침묵을 깬 가운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2연승을 달렸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브렌트포드에 2-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12분 손흥민의 크로스가 상대 자책골로 이어졌고, 1-0으로 앞선 후반 20분에는 2-0을 만드는 쐐기골을 터트렸다.

지난 10월1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 이후 4경기 동안 골이 없었던 손흥민은 5경기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정규리그 5호골(1도움)이자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1골 도움)를 포함하면 공식전 6호골(2도움)이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토트넘 홋스퍼 에이스 손흥민. 2021.12.02.

상대 자책골 유도에 추가골까지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끈 손흥민은 후반 42분 스테번 베르흐베인과 교체됐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리그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리그 6위(승점 22)로 도약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 부임 후 리그에서 2승1무를 기록 중이다.

지난달 28일 번리전이 폭설 연기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를 선발로 내세우며 브렌트포드 골문을 두드렸다.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선 토트넘은 전반 12분 만에 상대 자책골로 앞서나갔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손흥민이 5경기 만에 골 침묵을 깼다. 2021.12.02.

코너킥 찬스에서 세르히오 레길론이 손흥민에게 짧게 공을 전달했고, 이어진 손흥민의 왼발 크로스가 브렌트포드의 세르히 카노스의 머리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추가골도 손흥민이 책임졌다. 후반 20분 역습 찬스에서 레길론의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손흥민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이후 브렌트포드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2-0 승리를 지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