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을지로 '아뜨리애' 대관신청 접수…공익목적 무료 사용

등록 2021.12.03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각예술작품 30점 이상 전시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설공단은 3일부터 내년 1월7일까지 5주간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 대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설공단은 3일부터 내년 1월7일까지 5주간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 대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는 2호선 을지로4가역과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의 지하보도 벽면에 조성된 연면적 230㎡ 규모의 전시 공간이다. 회화나 사진, 일러스트 등 평면 시각예술작품 30점(A3 규모) 이상을 전시할 수 있다.

아뜨리애 갤러리는 신진 작가나 아마추어 개인, 단체의 관심과 참여가 많은 전시 장소다. 통행 시민은 일상 속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고, 전시 작가에게는 다양한 시민의 반응을 경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대관 가능 기간은 2022년 2월부터 6월까지다. 대관 신청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에서 대관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

아뜨리애 갤러리 대관은 비상업적, 공익적인 목적으로만 가능하며 사용료는 무료다. 접수 후 심사를 거쳐 최종 결과는 1월 중순에 유선으로 개별 통지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유선 전화 및 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일상 속에서 예상치 않게 만나는 예술작품은 삶의 작은 활력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뜨리애 전시관을 이용하는 작가나 시민 모두에게 좋은 경험이 될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