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이준석 만나고 싶다...홍보비 말한 사람 없어"(종합)

등록 2021.12.03 11:43:10수정 2021.12.03 14:0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홍보비 해먹으려고 한다는 이야기를 한 사람도 없다"
"10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하는 대표...나는 운 좋은 사람"
"제주도 가려했는데 안 만나겠다고 선언하니 불발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선대위 갈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3일 지방을 돌며 잠행중인 이준석 대표를 향해 "저는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시간이나 장소 이런 게...본인이 지금 아침에 인터뷰한 것도 봤는데 만나고 싶다"고 거듭 밝혔다.

이 대표가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한다고 말한 사람의 인사조치' 요구에 대해 그런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사실도 없고 누가 그런 이야기를 한 사람도 없다"며 "홍보 총괄을 맡아달라고 하고 정보 공유하려는 과정에서 홍보 미디어쪽 (인재를) 추천해달라고 했더니 본인이 하겠다고 해서 맡겼다. 그러고 나서는 다른 이야기를 들은 바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밖에서 돌아다니는 소문을 들은 거 같은데 저는 그런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 후보는 "이 대표 만날 때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감탄하고 공부도 되고 많은 정보를 얻기 때문에 많이 배운다"며 "나이가 적어도 당대표를 맡을 자격이 있고, 우리 정당사에 가장 최연소, 백년에 한번 나올까말까한 젊은 당대표를 후보로 함께 대장정에 간다는 게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작금의 상황이 당황스럽고 저 스스로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오해라고 할 수 있지만 이 대표에 대해 오해한 사실은 없다"며 "대단한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저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만나려고 오늘 일정도 정리하고 제주도로 가려고 했는데 장소를 옮기고 절 안 만난다고 선언했다"고 섭섭함을 토로했다.

뉴시스 취재를 종합한 결과 윤 후보는 당초 이날 제주에 있는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제주행을 결심한 상태였다. 전날(2일) 윤 후보와 만난 당 상임고문과 홍준표 의원 등은 윤 후보에 '포용력'을 요구했고 그 역시 이 같은 조언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대표 측이 윤 후보 측으로부터 아무 연락도 받지 못했다며 만날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밝힌 후 상황은 다시 틀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