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낙연 전 대표 “책임의식에 맞게 선대위 상임고문 활동”

등록 2021.12.03 12:08:40수정 2021.12.03 14:4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일 제주4·3평화공원 참배…“조동연 위원장, 안타까워”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재단에서 위령제단을 참배한 후 취재진의 질분에 답변하고 있다. 2021.12.03.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낙선 이후 칩거했던 이낙연 전 대표가 3일 제주를 방문해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으로 합류해 책임의식에 맞게 활동할 것이고, 지금까지 그러지 않은 적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을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이 전 대표는 “경선 이후 3~4주 동안 칩거 상태에 있었고, 지금은 조용히 여러 지역에서 저를 도와줬던 분들에게 인사하는 일정이 있다”며 “제주 방문도 그 일정의 하나다”고 말했다.

선대위 활동에 관한 물음에는 “현재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이미 합류해 있고, 이 상임고문도 이재명 후보 측의 요청을 제가 수락한 것이다”라며 “책임의식에 맞게 활동할 것이고, 지금까지 그러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상임고문이 9명이 활동하고 있는데 비슷하게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며 “제가 선거 운동을 하지 않은 적이 없다”고 피력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재단 위령제단에서 4·3 영령의 넋을 기리고 있다. 2021.12.03. ktk2807@newsis.com

또 사생활 논란 끝에 사퇴 의사를 밝힌 조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좀 더 신중하게 국민들이 염려하지 않도록 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과 관련해 “4·3특별법 개정안을 구체화하는 법 개정이 순조롭게 진행돼 최종 처리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끝나기 전에 이런 절차를 완료할 수 있어 다행이고, 유족분들이 너른 마음으로 지켜봐 주고 수용해준 결과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4·3이 참으로 너무 긴 세월 동안 치유되지 못한 채 여기까지 온 것을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어떤 유족들은 이런 결과를 보지 못했다”라며 “많이 늦었지만 이런 절차가 이제라도 차질없이 진행돼 다행이고, 4·3이 역사의 한 페이지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