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인천석유화학, 홀몸 노인 위한 사랑의 집수리 100호 돌파

등록 2021.12.03 12:58:06수정 2021.12.03 15:1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사진= SK인천석유화학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SK인천석유화학은 지역 사회 주거복지를 위해 추진하는 ‘사랑의 집수리’ 사업 수혜가정이 100호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사랑의 집수리 사업은 인천광역자활센터, 인천서구노인복지관과 연계해 서구지역 저소득 홀몸노인의 집을 고쳐주는 주거복지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사랑의 집수리 사업의 후원금은 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들이 임금의 1%를 기부해 조성한 ‘1% 행복나눔기금’으로 마련됐다.

SK인천석유화학은 사업 첫 해인 2018년 16가구를 시작으로 2019년 32가구, 2020년에는 32가구의 집수리를 지원했다. 올해도 20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이어나가 12월 현재 총 100 가구가 지원을 받았다.

SK인천석유화학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최근 집수리를 마친 홀몸노인 가정을 방문해 집들이 선물로 생필품 등을 전달하며 안부 인사를 건넸다. 또 주택 화재 예방을 위해 콘센트와 멀티탭에 화재방지 스티커를 부착했다.

수혜대상인 A(74)씨는 “기초연금으로만 살아가면서 집수리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살았는데 너무 감사하다”며 “주방시설도 교체하고 도배와 장판까지 깨끗하게 고쳐주어서 마치 새 집에 이사온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 관계자는 “인천지역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공헌활동을 지속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