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이준석 만나러 울산행…김기현까지 3자회동 예상

등록 2021.12.03 16:24:08수정 2021.12.03 17:4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시40분 서울 출발…"만날 방안 강구"
"李대표 뵙고 여러 의견 경청하겠다"
울산서 이준석·김기현·김도읍 회동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가운데) 대선 후보, 이준석(오른쪽) 당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왼쪽).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3일 오후 이준석 대표가 있는 울산으로 내려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3일 오후 4시 현재 이 대표는 울산에서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을 만나는 중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2시40분께 서울 여의도 당사 사무실을 나서면서 "(이 대표 만남을 위해) 움직여 봐야지"라며 "만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곧바로 공지를 통해 "윤 후보는 2시40분경 후보실을 출발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를 뵙고 여러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거듭 말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 측에서 울산행을 명시적으로 공표하지는 않았으나, 사실상 이 대표를 만나러 간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윤 후보가 이날 저녁 울산에서 이 대표, 김 원내대표와 3자 회동을 순조롭게 성사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성사될 경우 울산이 지역구인 김 원내대표의 중재로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마주앉는 모양새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