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창 '임청정(臨淸亭)' 경남도 문화재 자료로 지정

등록 2021.12.03 16:33:48수정 2021.12.03 17:5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거창=뉴시스] 거창 임창정. *재판매 및 DB 금지


[거창=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거창군은 신원면 구사리에 위치한 임청정(臨淸亭)이 경남도 문화재자료(제677호)로 지정·고시됐다고 3일 밝혔다.

빼어난 주변 경관을 가진 포연대(鋪淵臺)에 위치한 ‘임청정’은 1924년 유학자 도재균(1883~1942)이 선조를 위해 짓고 당대의 뛰어난 학자인 면우 곽종석(1846~1919), 장복추(1815~1900) 선생 등과 학문을 교우하고 제자를 양성하던 재실형 정자 건물이다.

‘임청정’ 은 ‘맑은 물가에 있는 정자’라는 뜻으로 바로 옆에 남명 조식(1501~1572)과 교우한 도희령 선생을 기려 1920년에 건립된 거창 소진정(遡眞亭, 문화재자료 제624호)과 같은 공간 내에 자리잡고 있어 그 역사성을 더하고 있다.

또한, 이곳은 남명 선생의 사상을 가장 잘 나타내었다고 하는 욕천시(浴川詩·냇물에 목욕하고)를 지은 유명한 곳이며, 배롱나무 등과 어우러진 주변 경관과 역사성을 갖추고 있어 이번에 문화재로 지정됐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거창군은 유·무형의 문화유산에 대해 문화재로 지정해 체계적인 보존대책을 수립해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보존 가치가 높은 문화재는 지속적으로 지정 관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거창군의 지정·등록문화재는 명승 수승대와 사적 거열산성을 비롯해 국가지정 13점, 등록문화재 3점, 도지정 75점 등 91점이 지정 문화재로 관리 보존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