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마이애미 아트바젤에 등장한 10살 예술가…"역대 최연소"

등록 2021.12.03 18:08: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문가 극찬과 함께 작품 완판
4살 때부터 집에서 그림 그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일(현지시간) 안드레스 발렌시아가 행사장에서 자신의 작품을 들고 미국 유명 영화 배우인 브룩 쉴즈와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다. (출처 : andresvalenciaart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1.12.0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진경 인턴 기자 =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국제 아트페어에 최연소 예술가가 혜성처럼 등장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개최된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ART BASEL MIAMI BEACH 2021)'에 역대 최연소 예술가 안드레스 발렌시아(10)가 등장해 이목이 쏠렸다.

아트 바젤은 스위스 바젤 갤러리스트를 주축으로 시작된 모던아트와 컨템포러리아트를 다루는 페어다. 예술가들의 올림픽이라고도 불릴 만큼 권위 있는 행사로, 마이애미에서 2일(현지시간)부터 오는 5일까지 총 4일간 개최 중이다.

행사 총괄 디렉터는 발렌시아를 두고 "내가 예술계에서 일한 지 거의 30년째인데, 이렇게 어리고 재능있는 예술가는 처음이다"라며 놀라움을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달 20일(현지시간) 안드레스 발렌시아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게시한 작품 활동 중인 모습이다. (출처 : andresvalenciaart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1.12.03. *재판매 및 DB 금지


그가 이번 아트 바젤에 출품한 그림 17점은 모두 완판됐으며, 그가 직접 공개하진 않았으나 외신에 따르면 작품 가격은 5000달러(약 590만원)에서 2만달러(약 2300만원) 선으로 알려졌다.

그는 "내 그림들이 팔려서 정말 기쁘다"라며 "난 새로운 그림들을 또 만들어낼 수 있으니까 (팔린 그림들에) 감정적으로 집착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아트페어 측은 판매 완료된 작품 모두를 행사 마지막 날까지 계속 전시해 더 많은 사람이 그림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영재 예술가가 그린 작품을 보기 위해 미국 유명 드라마 모던 패밀리에 출연한 소피아 베르가라를 비롯해 영화배우 채닝 태이트넘 등 유명인사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영재 에술가가 그림을 그린 지는 올해로 6년째이며, 그의 첫 전시회는 지난달 미국 뉴욕 소재 체이스 컨템포러리미술관에서 개최했다.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그는 "네 살 때 처음 그림을 그렸다"라며 "우리 집 거실에 그림이 하나 걸려있었는데 그걸 따라 그렸다"라고 회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201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