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연금, 투자 제한하는 석탄기업 선정 기준 만든다

등록 2021.12.03 17:42:34수정 2021.12.03 18:4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연금 기금위 올해 제9차 회의 서울서 개최돼
국민연금, '탈석탄 선언' 이어 후속조치 마련 나서
구체적 '투자제한 산업군' 선정해 제한 나설 계획
이사회 설명서 확정해…자산배분 개선 보고 받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1년도 제9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1.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국민연금이 '탈석탄 선언'의 후속조치로 투자를 제한할 석탄 기업의 선정 기준 마련에 나선다. 해외 사례조사 등 연구용역을 통해 석탄 투자제한 전략의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실제 투자에 적용할 계획이다.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는 3일 올해 제9차 회의를 개최해 올해 국민연금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하고 석탄채굴·발전산업의 범위·기준 등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추진상황, 이사회 구성·운영 등에 관한 국민연금기금 책임투자 방향 설명서, 국민연금기금 자산배분체계 개선방안 중간보고 등을 보고받았다.

국민연금은 석탄채굴·발전산업에 대한 투자제한 전략(네거티브 스크리닝·Negative Screening) 시행을 위한 후속조치로 석탄채굴·발전산업의 구체적인 범위와 기준 등을 마련하는 연구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연구용역의 주요 내용은 석탄채굴·발전산업 투자제한 전략의 국내외 동향과 사례조사와 함께 대상산업과 기업의 범위와 선정 기준, 투자제한 방식 등을 마련하는 것이다. 연구용역은 안진회계법인이 맡는다.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컨설팅, 한국이에스지연구소 등도 용역 입찰에 참여했으나 불발됐다.

투자제한 전략이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점에서 부정적으로 평가되는 산업군·기업군을 투자 가능 종목군, 투자 포트폴리오에서 제한하는 투자정책이다.

앞서 국민연금은 지난 5월 석탄 기업 등에 대해 투자제한 전략을 도입하고 석탄발전소 신규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 투자에 참여하지 않기로 하는 '탈석탄 선언'을 한 뒤 하반기에 투자제한을 위한 연구용역을 내기로 한 바 있다.

국민연금은 탈석탄 선언을 통해 국민연금기금 운용지침(투자정책서)에 투자제한 조항을 신설하고 국민연금기금의 탈석탄 운용정책 방향을 대내외적으로 공표했다. 이어 국민연금은 투자제한에 나설 때 필요한 후속조치로 석탄 산업군·기업군을 선별하는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해외 사례를 조사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1년도 제9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1.12.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국민연금은 올해 국민연금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 국민연금기금이 달성한 높은 수익률과 3년간 성과를 반영해 확정된 작년 기금운용본부의 성과급 지급률은 기본급 대비 86.7%이다. 해당 지급을 위한 필요액 대비 부족한 성과급 예산을 충당하기 위해 기금운용변경을 의결했다.

아울러 국민연금은 이날 이사회 구성·운영 등에 관한 국민연금기금 책임투자 방향 설명서를 보고 받았다. 해당 설명서는 국민연금기금의 주요 책임 투자 활동 방향에 대한 정보를 투자대상 기업들과 공유해 기업의 예측가능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주요내용으로는 ▲기업과 주주와의 관계 ▲이사회의 기능, 구성·운영 ▲감사기구의 역할 등에 대한 일반원칙 등이 담겼다. 지난 제8차 기금위 논의 결과를 토대로 문안을 수정·보완한 뒤 이번 기금위에서 최종안을 확정, 공개했다.

또 현행 자산배분체계의 개선을 위한 국민연금기금 자산배분체계 개선방안 중간보고를 받아 적극적인 투자정책 목표 관리에 필요한 위험지표·한도 설정과 적실성 높은 투자관리를 위해 기대수익률 산출방식에 대한 합리적 조정 방안 등을 논의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최근 물가상승이나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의 통화정책 변화 우려로 국채금리가 상승하고 외환 변동성이 증가해 시장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며 "우리나라에서도 확인됐지만 새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하며 금융시장 변동성이 추가적으로 확대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운용환경, 실물경제 회복,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 변화, 감염병 추가 변이 확산 가능성 등 위험요인이 공존하는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이라며 "거시경제와 금융시장 변화의 지속 모니터링과 기민한 대응을 통해 기금운용에 만전을 기해야 할 중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