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세균은 나섰는데…이낙연, 언제 본격 등판할까

등록 2021.12.04 09:00:00수정 2021.12.04 15: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세균, 이재명 전북 순회 첫날 만찬회동 지원사격
이낙연 지난주 광주·전남 일정 동행 타진했으나 불발
지방 돌며 지지자에 감사 인사…"내 방식대로 돕겠다"
낙측 "언젠가 어떤 현장에서 만날 것…여러 생각 있어"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전북 전주 한옥마을 종로회관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만찬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전북지역 2박3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순회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원사격을 나서면서 이낙연 전 대표의 본격 등판 시점이 주목된다.

전북 지역 바닥 민심 다지기에 나선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주 한옥마을에서 정 전 총리와 만찬 회동을 가졌다. 전북 순회 첫날 정 전 총리와 만나 원팀 화합 기조를 보여줌으로써 지역 민심에 지지를 호소한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전북 진안이 고향이고 무주·진안·장수에서 내리 4선을 한 대표적인 전북 정치인이다.

정 전 총리는 식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와 민주당이 꼭 승리토록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고, 이 후보는 "총리님께서 선대위 출범식 때 '더 이상 외롭게 안 하겠다'고 해서 눈물이 났다"며 화답하며 감사를 표했다. 정 전 총리는 "이 후보가 골든크로스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길 바라다"고도 했다.

최근 이 후보가 호남 지지율에 공을 들이고 있는 가운데, 정 전 총리가 원팀 행보에 나서며 지지층 결집에 힘을 실어주는 모습이다.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은 60~70%대로, 80~90%에 달했던 역대 민주당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동영 후보의 대선 호남 득표율보다 낮다. 이 후보는 광주·전남을 훑고 올라온 지 나흘 만에 이날 전북행에 나섰다.

이에 자연스럽게 시선은 이 전 대표에게 쏠린다. 이 전 대표는 경선 승복 의사를 밝힌 뒤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합류했지만 아직까지 이 후보의 선거운동을 직접 지원하지는 않고 있어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일 서울 올림픽경기장 KSPO돔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낙연 상임고문과 인사하고 있다. 2021.11.02. photo@newsis.com

앞서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에게 호남행 매타버스 일정 동행 의사를 타진했지만, 이 전 대표가 미리 계획된 충청·경남 방문 일정을 이유로 거절하면서 불발됐다. 경선 과정이나 이후 무효표 처리 방식을 두고 빚은 갈등으로 인해 생긴 앙금이 아직 해소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되지 못한 가운데 이 후보는 지난달 29일 이 전 대표 고향인 전남 영광을 찾아 "영광 굴비를 구워 맛있게 먹으며 영광을 생각하고, 영광군이 낳은 이 전 대표를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에 대해 "영광이 낳은 대한민국 정치 거물"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 후보와 '거리두기' 행보 중이다. 그는 지난 10월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뒤 한 달 가까이 칩거했고, 이후 전국을 돌며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다니고 있다.

낙선 인사 일환으로 지난 3일 제주를 찾은 이 전 대표는 기자들이 선대위 활동계획에 대해 묻자 "현재 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이미 합류해 있다"며 "책임의식에 맞게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상임고문이 9명이 활동하고 있는데 비슷하게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제가 선거운동을 하지 않은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재단에서 위령제단을 참배한 후 취재진의 질분에 답변하고 있다. 2021.12.03. ktk2807@newsis.com

이 전 대표는 주변에 "내 방식대로 돕겠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이 후보 비토 정서를 가진 지지자들을 만나 정권재창출 필요성을 당부하는 것이 이 후보를 돕는 이낙연식 선거운동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뉴시스에 "그동안 고마웠다는 얘기만 하러 가는 것이 아니라 '민주당을 살려야 한다', '정권을 뺏기면 안 된다'는 얘기를 하고 다닌다"며 "지지자들이 후보 교체를 얘기해도 이 전 대표가 '그런 생각 말라'고 한다"고 전했다.

다만 계속 멀찍이서 개인행보만 할 수는 없어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선대위 상임고문직을 수락했고, 지난달 2일 선대위 출범식에서 "이재명 동지와 함께 민주당답게 승리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자. 그 길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자신의 향후 정치행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어떤 식으로든 함께 하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

이 전 대표 경선 캠프에서 핵심역할을 했던 한 의원은 통화에서 "언젠가는 어떤 현장에서 이 후보를 만날 날이 올 것"이라며 "올해를 넘길지는 알 수 없다. 이 전 대표도 여러가지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가 어떤 시점에 어떤 메시지를 갖고 전면에 나설 것인지 저울질하고 있지만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