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나린·최혜진, LPGA 투어 진출 향해 순항

등록 2021.12.04 14:55: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24일 부산 기장에 위치한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BMW Ladies Championship' FR에서 안나린이 5번홀 버디 성공 후 홀아웃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2021.10.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안나린(문영그룹)과 최혜진(롯데)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입성이라는 꿈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안나린은 4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마그놀리아 그로브 골프장 크로싱스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퀄리파잉(Q) 시리즈 1주차 2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4타를 적어낸 안나린은 리엔니 요한슨(스웨덴)과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안나린은 버디 7개를 잡는 동안 보기를 2개로 막고 리더보드 최상단을 장식했다.

안나린은 "오늘 샷에 비해 퍼팅이 잘 떨어져 좋은 플레이를 했던 것 같다"면서 "내 플레이에 집중해 좋은 스코어를 내보겠다"면서 남은 일정 선전을 다짐했다.

최혜진은 중간합계 8언더파 135타로 공동 선두 그룹에 1타 뒤진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최혜진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의 깔끔한 하루를 보냈다.

Q 시리즈는 2주 간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를 두 번 치르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1주차 대회 상위 70명이 2주차 출전 기회를 얻는다. 여기서 45위 이내에 들어야만 내년 시즌 LPGA 투어 진출권을 부여 받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