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윤석열·이준석·김종인, 반창고 땜방일 뿐" 평가절하

등록 2021.12.04 13:18:40수정 2021.12.04 13:5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준석, 김종인 지켜 '새' 핵관…尹, '옛' 핵관 지켜"
"도로 구태 3김 선대위…尹 무능한 리더십 드러내"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 참석,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2.0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준석 대표간 합의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한 데 대해 "국민이 바라는 쇄신이라는 수술을 외면하고, 반창고로 땜방한 불안한 봉합"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준석 대표는 김종인 위원장을 지켜 신(新)윤핵관이 되려하고, 윤 후보는 구(舊)윤핵관들을 지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의 선대위 참여 거부로 불거진 내부 갈등을 '김종인 위원장 중심의 3김 선대위'라는 반창고로 봉합했다"며 "이번 사태는 윤석열 후보의 부재한 정치철학, 무능한 리더십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사태로 돌아선 민심은 이런 땜질식 처방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당 내부 인사조차 정적으로 몰아쳐 제거하려는 문고리 정치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철저히 외면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께 사과 한마디 없이 폭탄주에 취해 만든 봉합의 결말이 고작 '구태 3김 선대위'라는 점도 유감스럽다"며 "국민의 선택은 명료해졌다. 국민께서는 성찰을 통한 쇄신, 미래를 위한 이재명식 변화에 손잡아 주실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 전격 합의를 거듭 비난하면서도, 내부적으로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국민의힘 선거 지휘봉을 잡은 것이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하는 모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