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이준석, 화해 후 커플티·생일케이크로 화기애애..."李에 선거운동 전권"(종합)

등록 2021.12.04 17:18:50수정 2021.12.04 17:5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울산에서 갈등 봉합 후 부산에서 선대위 등 일정 소화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후드 입은 이준석…尹도 착용
윤석열 "져서도 안 되고 질수도 없는 선거 만들어야"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합동 선거운동을 펼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부산=뉴시스] 정윤아 최서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이준석 당대표가 극적인 화해 직후 커플 후드티를 입고 부산 지역 유세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 대표에게 "선거운동 전권을 드린다"고 말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전날(3일) 울산 만찬회동에서 갈등을 봉합하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등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윤 후보는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화해 후 첫 선거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대선은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수도 없는 그런 선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참석했다. 옷에는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주세요'라고 쓰인 문구가 크게 쓰여 있었다.

그는 "제가 젊음의 거리를 다닐 때마다 정말 젊은이들이 사진을 찍고 싶어하는 걸 목격했다. (오늘) 부산 서면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거라 생각한다"며 "후보 옷도 준비해 놨는데, 안 입을까봐 걱정되는데 파격적 문구를 준비해 놨다"고 소개했다.

이를 듣던 윤 대선후보가 웃으며 "서면에서는 똑같은 옷을 입겠다"고 화답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두 사람은 회의 직후 부산시 동구 북항재개발홍보관을 찾아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지역 의원들과 함께 북항재개발 지역을 둘러봤다.

윤 후보는 일정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에 대해 "어제도 말한 것처럼 한국정치 백년사에서 최초로 나온 30대 당대표와 함께 대선을 치루게 되는 것이 큰 행운"이라며 "선거운동 기회게 대해 우리 이 대표에게 전권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1호 영입인재에 대해 "보여주기식이 돼선 안되고 선거에 적극 참여가 가능한 분 중심으로 할 것"이라며 "청년인재는 공모도 하고 원래 당 조직에 관여했던 분들을 포함해 모든 선거조직에 배치해서 직접 선거운동을 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지지율이 크게 차이나지 않는 것에 대해 "운동장에서 경기하는 선수가 전광판을 들여다볼 시간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즉 지지율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달리겠단 의미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2.04. yulnetphoto@newsis.com

두 사람은 이후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시민들을 만나 인사를 하고, 사진촬영을 함께 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 같은 빨간 후드티로 옷을 갈아입고 거리인사에 나섰다.

주말을 맞아 서면을 찾은 300여명의 시민들은 신기한듯 두 사람을 쳐다보고 서로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했다.

윤 후보는 거리에서 수제 반려동물 간식을 구입하기도 했다.

이날은 윤 후보의 음력생일이기도 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부산시당이 준비한 '오늘부터 95일, 단디하자(잘하자)'라고 새겨진 생일케이크를 들고 기뻐하기도 했다.

한편 두 사람은 3일 울산 울주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갖고,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불거진 인재 영입, 소통 문제를 극적으로 해결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