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전자, 베트남 진출 협력사에 2200억 대출 지원

등록 2021.12.05 11:00:00수정 2021.12.05 14:2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20여개 협력회사 대상으로 무이자 대출
사내 숙식 비용, 운영 자금 등 애로 해소에 활용
베트남 협력사 임직원 백신 우선 접종 위해 적극 노력

associate_pic

【하노이·박닌(베트남)=뉴시스】김지훈 기자 = 21일 박닌성 옌퐁공단의 삼성전자 공장. 북미 2차 정상회담 의전·경호 준비를 위해 지난 16일께 베트남에 들어온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이 공단 인근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2019.02.21.  jikime@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삼성전자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격리 생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베트남 진출 협력회사의 생산과 경영 안정화를 위한 자금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5일 베트남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상황에서도 비상 생산 체제를 운영하며, 어려움을 함께 극복한 120여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총 2200여억원의 자금을 무이자로 대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신청한 협력회사는 80여개에 달한다. 이 중 50여개사가 총 1000여억원을 지원받았다. 나머지 30여개 협력회사에 대한 자금 지원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협력회사들이 위치하고 있는 하노이와 호치민 인근 지역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5월부터 9월까지 지역이나 공단이 통째로 봉쇄 되는 비상 상황이 지속됐다. 현지 지방 정부는 전 주민의 출퇴근을 포함한 이동을 제한하고, 영업활동도 통제했다.

생산과 수출을 위해 가동이 꼭 필요한 기업들은 사업장 내부나 인근에 임시 숙식 시설 등을 갖추고, 철저한 방역 조치를 이행하는 조건으로 일부 생산을 할 수 있는 격리 생산 체제를 운영해야 했다.

생산을 이어가기 위해 삼성전자 법인과 협력회사들은 기존의 기숙사뿐만 아니라 사내 교육 시설, 인근 학교 등에도 긴급하게 임시 숙소를 마련해야 했다. 간이침대, 텐트 등을 활용한 숙소 공간 확보도 문제였지만 침구류·세탁실·화장실·샤워실·식당 등 마련하기 위한 비용, 모든 근무 인력에 대한 PCR 검사 비용, 각종 방역물품 구매 비용 등 필요한 운영 자금이 계속 증가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영 상황이 여의치 않았던 베트남 협력회사들이 격리 생산까지 운영하며 어려움이 커진 것을 파악했다. 삼성전자는 비상 생산을 실시해 글로벌 공급망을 유지해 준 협력회사들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 끝에 무이자 대출 지원을 결정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협력회사의 애로 해소를 위해 이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무이자 대출 지원 외에도 베트남 진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쳤다. 베트남 중앙∙지방정부와 적극 협력해 협력회사 임직원들이 우선적으로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왔고, 협력회사가 신속하게 인근 학교 등에 숙소를 마련해 격리 생산을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