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준성, '판사사찰 문건 의혹' 공수처 소환 연기 요청

등록 2021.12.05 10:07:49수정 2021.12.05 14:0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수처, 3일 오후 "6일 10시 출석" 요청
손준성 측, 3일 저녁께 일정 연기 요청
공수처 답변 아직 없어…출석 미뤄질 듯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 백동현 기자 = 고발사주 의혹 핵심 피의자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두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난 3일 새벽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2021.12.03. livertrent@newsis.com


[과천=뉴시스] 고가혜 기자 =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측이 일명 '판사사찰 문건 의혹'과 관련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6일 소환 요청에 재차 일정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손 전 정책관 측은 지난 3일 늦은 저녁께 공수처에 답신을 보내 소환조사 일정을 다른 날짜로 조율해 달라는 의사를 전했다. 사유는 손 전 정책관의 건강 문제였고, 이에 대한 공수처의 답변은 아직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지난 3일 오후 손 전 정책관 변호인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6일 오전 10시에 출석해 판사사찰 문건 의혹 조사를 받을 수 있는지를 물은 바 있다.

판사사찰 문건 의혹은 윤 전 총장 지시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재판 등 주요사건을 맡은 재판부의 개인정보를 수집해 보고서를 작성하고 이를 내부에 공유했다는 게 골자다.

공수처는 재판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였다고 보고 있다.

공수처는 윤 전 총장과 손 전 정책관을 피의자로 입건, 윤 전 총장이 손 전 정책관에게 판사사찰 문건 작성을 지시했다는 단서를 확보하는 데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공수처는 손 전 정책관이 출석하면 윤 전 총장이 어떤 방식으로 지시했는지, 손 전 정책관은 윤 전 총장이 지시한 일을 누구에게 시켰는지, 또 작성된 문건은 어떤 경로로 윤 전 총장에게 보고됐는지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손 전 정책관은 '고발사주 의혹'으로도 공수처에 입건된 상태다. 공수처는 두 차례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모두 기각됐다. 일각에서는 2차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서는 판사사찰 문건 의혹 소환조사가 미뤄지자 압박 차원에서 청구한 것 아니냐는 시선도 나온다.

판사사찰 문건 의혹과 관련해 손 전 정책관 소환조사 과정에서 윤 전 총장과 손 전 정책관의 연결고리가 드러날 경우, 고발사주 의혹 사건에 윤 전 총장이 개입됐다는 의혹을 뒷받침할 정황 증거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