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국힘 선대위 맹폭…"윤석열, 김종인 뒤에 숨어"(종합)

등록 2021.12.05 14:33: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구태 결정판 3김에 매달리고 윤핵관에 휘둘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준석 당 대표와 함께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2.04.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김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출범을 하루 앞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를 평가절하하며 맹폭을 이어갔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선대위 공보단장인 박광온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반창고로 땜질한 선대위가 얼마나 유지될지 의문스럽다"며 "윤 후보는 한 달간 구태의 결정판 3김 체제에 매달리고, 문고리 실세 윤핵관에 휘둘리고, 이준석 대표와 김 전 위원장에 끌려다녔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전권을 쥔 김 전 위원장과 공을 탐하는 윤핵관과의 충돌은 시간문제"라며 "자성과 혁신 없는 땜질형 미봉 선대위가 원만히 가동 될 수 없다. 한 번 쓰고 버릴 반창고 선대위는 윤석열의 리더십 확보가 아닌 리더십 부재만 확인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후보는 이 후보와 함께 국민 앞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지 당당히 토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승래 수석대변인도 "반창고 땜방 선대위 출범을 앞둔 윤석열 후보는 오히려 리더십의 위기에 봉착했다"며 "봉합 과정에서부터 윤 후보는 조연이었고, 김종인 위원장에게 선대위의 주도권을 뺏긴 모양새"라고 말했다.

또 "뉴스에서도 김 위원장이 전면에 서고 있다"며 "윤 후보가 김 위원장에 가려지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 뒤에 숨은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최지은 대변인은 "정당 내부 갈등을 치열한 공개 논쟁이 아닌 폭탄주 몇 잔 마시고 포옹하는 모습으로 해결하는 방식은 명백한 정치 퇴행"이라며 "이러니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야합이라는 비판이 나온다"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윤핵관이라는 분란의 뇌관을 제거하지 않은 폭탄을 국민의 눈을 피해 임시방편으로 묻어둔 것에 불과하다"며 "쇄신은 안하고 일단 표만 얻고보자는 식의 무책임한 땜빵 봉합에 불과하다"고 평했다.

국민의힘이 당내 갈등을 봉합하고 '킹메이커' 김종인 전 위원장까지 선대위 수장으로 합류시키자 민주당은 '구태 선대위'라고 비판하면서도 대선 판도가 어떤 영향을 받을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양새다.

선대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의 선대위 참여 거부로 불거진 내부 갈등을 '김종인 위원장 중심의 3김 선대위'라는 반창고로 봉합했다"며 "국민께 사과 한마디 없이 폭탄주에 취해 만든 봉합의 결말이 고작 '구태 3김 선대위'라는 점도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예상대로 윤 후보는 김 위워장에게 대선에 관한 모든 권한을 주고 이 대표와 함께 다시 모셔왔다"며 "혼자서는 아무것도 결정할 수 없는 윤 후보의 리더십과 숙의와 결단을 통해 책임을 지는 이 후보의 리더십을 비교해 보자"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