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재원 "김건희 '도이치' 주범 허위…檢,신속 종결을"

등록 2021.12.05 14:46: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허위 악성 주장 인사들 형사 고발"
"金, 범행 동기도 관여 정황도 없어"
"수사 종결 않는건 명백 선거 개입"
"공수처, 조선시대 포졸보다도 못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9.07.25.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클린선거전략본부장은 5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 허위 악성 주장한 분들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비방죄로 형사고발하고 반드시 정치권에서 퇴출시키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김건희씨와 관련한 구체적 의혹과 내용, 근거가 뭔지 제시하지 못했다. 민주당은 언제, 누구와, 어떻게 연결돼 뭘 했다는건지 답하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앵무새처럼 '전주'니, '주범'이니 하는 허위 사실을 폭로하고 후보자 배우자와 후보자를 비방하는데 혈안이 돼 있다"라며 "주변사람이 범죄를 저질렀다해서 연루됐다고 주장하는게 가당키나 한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처럼 이재명 후보가 스스로 설계에 관여했고 핵심 측근이 구속돼야 수사라도 촉구하는 것"이라며 "김건희씨는 주식계좌 1개만을 맡겨 단 7일 거래했고, 7일 동안에도 시세 변동은 거의 없었다. 공범이라면 손해보고 계좌를 회수 했으며, 이익분배를 안했겠나. 범행 동기도 관여 정황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애당초 공모관계가 인정도 안되는데다 검찰은 김건희씨에 대해서만 이례적으로 계속 수사를 하겠다고 한다"라며 "민주당 의원 7명이 사건 종결하지 말라고 항의하자 눈치를 보는게 분명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계좌추적, 관련자 진술 다 확보했으면서도 마치 수사할게 남았다고 하는건 정치공작이자 선거개입"이라며 "검찰은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사건을 신속하게 종결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본부장은 또 고위공직자수사처의 고발사주 의혹 관련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후보에 대해 온갖 죄를 뒤집어 씌우기 위해 정권의 충견처럼 한다"라며 "공수처는 충견 노릇 뿐 아니라 아마추어라서 없는 죄도 뒤집어 씌우려 하고 있어도 그 기술조차 없다, 차라리 조선시대 포졸을 데리고 와서 수사하는게 낫다"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수사과정도 문제로,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수사한다거나 불법 압수수색 등 정권을 위해 충직하게 공모하는 바람에 윤 후보에 없는 죄도 뒤집어씌우려는 행태를 낱낱이 찾아내 직권 남용죄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