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방과후설렘' 옥주현, 충격적 결과에 눈물…"너무하잖아"

등록 2021.12.06 10:06: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과후 설렘'. 2021.12.06. (사진 = MBC '방과후 설렘' 캡처 제공) photo@newsis.socm


[서울=뉴시스]고다연 인턴 기자 = '방과후 설렘'이 뛰어난 실력의 연습생들을 공개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C '방과후 설렘'에서는 실력자들의 무대와 한 치 앞을 예측하기 힘든 전개가 펼쳐졌다.

이날 먼저 무대에 오른 외국인 연습생 미나미, 타케이 카리나, 후쿠모토 히나는 '소원을 말해봐' 무대를 선보였다. 세 연습생은 '소원을 말해봐' 2절을 완벽한 한국어 발음으로 소화했고,1차 합격의 관문을 통과했다. 소녀시대 유리는 "무대 구성이 좋았다"라고 평하고, (여자) 아이들 소연은 미나미 연습생에게 "목소리가 매력적이다. 녹음을 받아보고 싶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연습생 박보은과 정시우의 '솔로(SOLO)' 무대가 이어졌다. 두 연습생은 어린 나이임에도 매혹적인 음색과 퍼포먼스를 완성해냈다. 담임선생님 유리는 음색을 칭찬하며 "노래를 들어보고 싶다"라고 제안했다. 박보은 연습생은 실력 검증 무대로 귀호강을 선사했다.

스토리가 담긴 '빌리버(Believer)' 무대를 보여주며 단번에 합격을 얻어낸 연습생 이태림의 무대 이후 시스템 오류로 결과를 다시 기다려야 했던 'Now' 팀에 옥주현은 "진짜 이건 너무하잖아"라며 연습생들의 마음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연은 오디션 프로그램 선배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소연은 5년간의 연습생 경력이 있는 김지연에게 "더 잘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충고를 전하고, '미쳐' 팀에게는 "저도 오디션 프로그램을 했었는데, 저보다 훨씬 잘 한 것 같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에 더해 연습생 원지민, 주효린의 '몬스터(Monster)'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단번에 1차 합격의 문을 열은 두 연습생에게 담임선생님 4인은 극찬을 전했다. 유리는 원지민에게 "춤하고 노래를 정말 잘하는 조보아", "걸그룹을 한다면 센터"라고 호평했다.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ayk01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