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우환 2m 넘는 '빨간 라인' 20억 원에 경매…서울옥션

등록 2021.12.06 10:14:09수정 2022.03.10 18:09: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 마지막 12월 경매...14일 오후 3시 진행
총 159점, 약 127억 원어치 출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억원에 출품된 이우환, From Line, acrylic on canvas, 182.6×226.5cm(150), 71.9×89.5in, 1982.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이우환의 빨간색 라인 작품 가운데 2m가 넘는 대형 작품이 서울옥션 12월 마지막 경매에 출품됐다. 추정가는 20억 원이다.

서울옥션은 "이우환의 빨간색 라인 작품이 드문 편인데 특히 150호 크기가 경매 시장에 선보인 것은 국내외 처음"이라고 6일 밝혔다.

서울옥션은 오는 14일 오후 3시,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2021년 마지막 메이저 경매인 '제 164회 미술품 경매'를 진행한다. 총 159점, 약 127억 원어치가 출품됐다.

이우환의 150호 크기 대형 작품은 작품 후면에 ‘in milano’라고 기재되어 있다. 라인을 점의 패턴으로 이어가며 만들어진 작품으로, 이우환 작품의 시초 격인 ‘From line’과 ‘From point’의 동근원성을 보여준다 서울옥션은 당시 밀라노에서 그려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정가 5억~7억원, 박서보, 묘법 No. 910614,mixed media with Korean paper on canvas, 130.0×162.0cm(100), 51.2×63.8in, 1991



박서보의 1991년 캔버스 위의 한지를 이용한 작품도 추정가 5억~7억원에 출품된다. 70년~80년대 연필 묘법에서 80년대 중후반 캔버스 위의 한지를 활용한 작품으로의 이행 과정에서 그 완성도가 가장 높은 시기인 90년대 초반 작품이다. 2006년 아트 시카고에 출품된 이력을 갖고 있는 120호 크기 묘법(5억)도 선보인다.

해외 섹션에는 1976년 마르크 샤갈의 대표작 'prière(기도)'가 18억5000만~30억 원에 나와 눈길을 끈다.

고미술품 섹션에는 10폭으로 이뤄진 대형 요지연도 병풍이 5억~8억원에 새 주인을 기다린다.  경매 출품작은 14일 까지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