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국제관광 재개 대비…인바운드 여행사 팸투어

등록 2021.12.06 11:11: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드 코로나로 국제여행 회복 가시화…"선제적 마케팅"
"새로운 관광시설, 외국인 관광객 만족시킬 만한 수준"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지난달 25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1층 국제선 도착장에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외국인 단체관광객들이 들어서고 있다. 싱가포르 관광객 및 관계자 20명으로 구성된 단체여행단은 4박5일 일정으로 천지연 폭포와 용두암, 성산일출봉 등 도내 주요 관광지를 둘러봤다. 2021.11.25.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위드 코로나로 국제여행 시장 회복이 가시화하면서 수도권 주요 인바운드 여행사 대표단이 제주를 찾았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도와 함께 지난 2~3일 도내 일원에서 제주 국제관광 활성화를 위해 인바운드 여행업계 대표단 초청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아 해외여행 수요 선점을 위해 영향력 있는 인바운드 국제관광업체와의 파트너십 구축과 제주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를 방문한 수도권 지역 여행 대표 7명은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차별화된 제주관광 상품을 구상하기 위해 9.81파크, 노형수퍼마켓 등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는 동안 새롭게 문을 연 신규 관광시설을 직접 방문해 관광객 만족도 등을 꼼꼼하게 점검했다.

제주 국제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에선 제주상품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기에 수도권을 경유하는 제주상품 판매 확대에 뜻을 모았다.

또 시장별 선호 콘텐츠를 반영한 테마상품 기획을 협력하자는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참가 여행사들은 "백신접종률이 높은 영어권 국가를 대상으로 공사와 공동으로 제주 가족여행 상품 개발을 위한 후속 조치가 이어졌으면 한다"며 고부가 여행상품 공동개발에 적극적인 의견을 제시했다.

신규 관광시설에 대해선 "최근 제주에 새로 생긴 관광시설과 고급 호텔은 해외 관광객을 만족시킬 만한 시설 수준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규 관광시설을 활용한 다양한 제주상품을 개발하고, 해외 소비자에게 홍보함으로써 여행업계와 제주 경제가 공동발전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팸투어는 위드코로나로의 대전환에 앞서 선제적 관광마케팅을 통한 제주 국제관광 조기 회복의 기반을 구축하고자 추진했다"며 "업계와 협력해 해외 잠재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주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상품화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