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 운영 집중

등록 2021.12.06 11:2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재택치료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대구시의 첫 재택치료 협력병원으로서 무증상 및 경증 환자의 재택치료를 위해 재택치료지원센터를 운영했다.

지난 5일 기준 대구동산병원 총 누적 재택치료자는 342명으로 재택치료지원센터에서 응급 대응 가능한 의료인력이 24시간 재택치료자를 전담 관리한다.

무증상(확진 이후) 및 경증(증상 발생 이후) 환자의 10일간 재택치료는 ▲보건소에서 환자 배정 ▲재택치료키트 확인 및 진료지원 앱 안내 ▲초기 문진 ▲1일 2회 이상 건강 모니터링 ▲비대면 진료 및 처방 순으로 진행된다.

비대면 진료는 환자가 직접 측정하는 활력징후(체온, 맥박, 산소포화도) 결과와 임상증상을 바탕으로 이뤄진다.

처방이 필요하다면 대구동산병원은 보건소가 지정한 약국에 처방전을 전송하고 보건소를 통해 재택치료자가 집에서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재택치료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증 병상 과부하를 완화하고 중증환자들이 시기적절히 치료 받을 뿐만 아니라 무증상·경증 확진자 특히 소아 확진자가 친숙한 환경에서 격리한다는 이점이 있다.

현재 신규확진자의 약 20%가 재택 치료를 받고 있지만 대구시의 재택 치료 활성화 방침에 따라 대구동산병원은 앞으로 하루에 200~300명의 재택치료환자 관리를 대비하고 있다.

서영성 병원장은 “대구동산병원은 현재 대구시에서 유일하게 재택치료 협력병원으로 지정된 병원이다"며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이기도 하지만 현재 재택치료지원센터까지 운영하며 대구시의 코로나19의 예방부터 치료, 격리해제까지 모든 면을 맡으며 대구시민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