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다행' 허재 "안정환·현주엽 처럼 텃세 부려보자"

등록 2021.12.06 18:5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싸우면 다행이야'. 2021.12.6. (사진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민정 인턴 기자 = '안싸우면 다행이야'의 허재가 안정환과 현주엽의 텃세를 폭로한다.

6일 오후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혹 형제' 허재와 김병현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현주엽이 함께한다. 

이날 허재와 김병현은 안정환과 현주엽을 벗어나 자급자족 라이프에 도전한다. 두 사람은 납도가 아닌 새로운 섬 초도에서 완전히 독립한다.

이날 농구부와 야구부의 역사적인 만남이 성사된다. 허재와 김병현이 각각 농구선수 출신 문경은, 우지원과 야구선수 출신 홍성흔, 이대형을 집들이에 초대해 '혹6'를 결성한다.

이 가운데 허재는 김병현에 "우리도 안정환과 현주엽처럼 텃세 좀 부려보자"라고 말해 충격을 안긴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안정환은 "이러면 곤란하지"라며 고개를 저었고, 현주엽은 배신감에 말을 잇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875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