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밀접접촉자 600명…검사대상만 1000명 훌쩍

등록 2021.12.06 15:20:37수정 2021.12.06 16: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동일 항공기 탑승객 400여명, 교회 관련 300여명
"밀접접촉자 잠복기 안 지나…확진자 더 나올 듯"
"수도권, 충북 등 타지역 확산 가능성도 열어 둬"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 김종택기자 = 경기도 안산시의 한 중학교 학생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확진되자 6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위해 길게 줄 서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해당 학교를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고 학생과 같은 반 학생들은 전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021.12.06.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감염자의 밀접접촉자가 6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받는 대상자를 포함하면 1000명이 넘는 규모다.

박영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6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감염자의) 밀접접촉자 규모는 약 600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역학조사팀장은 "이 외에 감염자와 동일 항공기 탑승객 중 밀접접촉자인 앞뒤 2열을 제외하면 400명 정도 추적 관리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박 역학조사팀장은 "(감염자가 나온) 교회에서 (감염자와) 같은 예배 시간은 아니지만 앞 시간대에 참석한 사람이 369명"이라고 말했다.

박 역학조사팀장은 "정리하자면 밀접접촉자는 600명 규모이고 항공기 탑승자 400여명, 교회 관련 선제적 검사 대상자가 369명"이라며 "밀접접촉자에서 아직 잠복기가 남아 있기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역학조사팀장은 "교회 관련된 감염자들의 거주지가 수도권에도 있고 충북에도 있기 때문에 타지역 확산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적 관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