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병홍 신임 농진청장 "지속가능한 농촌 미래 고민하고 해법 찾아야"

등록 2021.12.06 17:11:31수정 2021.12.06 18:5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 개청 60주년, 디지털 기술 혁신 농업 발전 기여"
"농촌 현장 애로·문제 해결 적극 지원…탄소중립 추진"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박병홍 신임 농촌진흥청장이 6일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 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농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박병홍 신임 농촌진흥청장은 6일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의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깊이 고민하고, 답을 찾는 데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병홍 청장은 이날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 회의실에서 진행된 제30대 농진청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청장은 "농진청은 내년이면 개청 60주년을 맞는다. 그동안 녹색혁명, 백색혁명을 이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농업에 접목하는 디지털농업 등 농업기술 혁신을 이끌면서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했다"며 "농업·농촌은 저출산, 고령화로 지방소멸론이 대두되고 있고,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상, 탄소중립 등 풀어가야 할 현안 문제가 산적해 있다"고 평가했다.

박 청장은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당면한 현안 과제에 차질 없이 대응해야 한다"며 "국정과제와 연계해 농식품산업 정책을 기술적으로 뒷받침하고, 국정과제와 역점 추진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조직의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농업·농촌 현장의 애로기술과 문제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비자가 선호하고 지역에 적합한 수요자 맞춤형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1인 가족 등 사회 구조 변화와 소비트렌드를 품종 개발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박병홍 신임 농촌진흥청장이 30일 전북 전주시 농진청 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 후 직원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농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박 청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농업기술의 개발이 중요하다"며 "자동화와 지능화를 통해 노동력은 절감하고 생산성과 품질은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농축산분야 탄소중립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디지털 농업기술과 연계한 탄소 저감기술 개발이 중요하다"며 "농업부산물을 이용한 신재생 에너지의 활용에 관한 연구도 추진하고, 디지털 기술 기반의 예측·경보 기술을 고도화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직원들에게는 "스스로 변화하고 자기를 혁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연구자는 국제적인 기술 동향과 흐름에 민감해야 하고, 빠른 추격자가 아닌 선도자가 되어 달라"며 "국가가 꼭 해야 하는 것과 민간영역에서 더 잘할 수 있는 것을 나눠서 각자의 역할에 집중하고, 대학, 산업체, 관련단체 및 유관기관 등과는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