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일 미 대사관 "日경찰, 인종 기반 제보 검문·수색 신고 받아"

등록 2021.12.06 17:09:57수정 2021.12.06 18:5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종 프로파일링 의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6일 주일 미국 대사관 미국시민과(ACS)는 트위터를 통해 일본 경찰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불심 검문 등을 실시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인종 프로파일링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ACS 트위터 갈무리. 2021.12.06.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주일 미국 대사관은 6일 일본 경찰이 사실상 외국인을 겨냥해 검문, 수색을 한다는 신고를 받았다면서 주의를 호소했다.

주일 미 대사관 미국시민과(ACS)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 대사관은 일본 경찰이 외국인을 불심 검문·수색(stopped and searched)한다는 신고를 받았으며 인종 프로파일링(racial profiling·인종을 기반에 둔 수사 기법)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중 일부는 구금, 심문, 수색을 당했다. (일본에 있는) 미국 시민은 이민증명서를 소지하고 구금될 경우 영사관에 통지하도록 요청해야 한다"고 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금지했다.

외국인에 대해 특례로 이미 발급한 비자 효력도 일시적으로 정지됐다. 특례 비자는 외교적 목적에 한정됐다.

당장 1개월 안에 일본 입국을 원하는 외국인은 재신청한 후 새로운 기준으로 재심사를 거쳐야 한다.

일본 정부가 입국 제한 조치 강화 차원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을 가능성이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