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수부, 백령~인천 등 8개 항로 준공영제 확대 지원

등록 2021.12.07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서민 해상교통권 지원·항로 단절 예방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인천항 연안부두와 여객터미널.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백령~인천, 거문~여수 등 총 8개 항로를 '2022년도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확대지원 사업' 대상 항로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사업은 승객이 많지 않아 수익성이 낮은 도서지역 항로를 운항하는 선사에 국가가 운영비용 등을 지원해 도서민의 교통 편의를 높이는 사업이다.

해수부는 2018년 사업 추진 이후 17개 항로를 선정해 운항결손액에 대해 총 92억원을 지원해왔다. 지원대상 항로는 매년 항로선정위원회에서 지원 타당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내년도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확대지원 사업에는 14개 항로의 신청서가 접수됐고, 항로선정위원회 심사결과 평균점수가 높은 8개 항로를 지원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도서-육지 간 1일 생활권 구축을 위한 항로의 경우 추가로 운항하는 부분의 운항결손액에 대해 국가가 50%, 해당 지자체가 나머지 50%를 지원한다. 연속 적자항로의 경우 해당 항로 운항결손액의 최대 70%까지 국가가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거도·백령도·거문도 등 도서지역 주민들이 육지와의 1일 생활권 구축 혜택을 누리게 되고, 코로나19 등으로 경영이 어려운 선사에게 적자결손액을 지원해 도서-육지 간 항로 단절을 선제적으로 예방한다.

변혜중 해수부 연안해운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도서민 교통편의가 증진되고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선사들이 항로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도서민의 해상교통권을 확대지원 할 수 있도록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