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손경식 "韓中 정부-기업, 안정적 공급망 구축위해 협력해야"

등록 2021.12.07 07: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총,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 개최
신산업 육성 위해 양국 기업 상호교류와 '기업인 패스트 트랙' 확대 강조
내년 한중수교 30주년·RCEP 발효 계기로 민간·재계 교류 활성화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29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 에메랄드홀에서 열린 협력적 노사관계 구축을 위한 심포지엄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한국·중국 정부와 기업들이 안정적이고 신뢰성 있는 공급망 구축을 위해 더욱 협력해야 합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7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에서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도 드러났듯 안정적인 국제공급망은 기업활동에 매우 중요한 문제”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경총은 간담회에서 국제공급망 안정화, 신산업 육성을 위한 양국 기업 교류 강화, 중국 진출 한국기업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개최된 이번 간담회는 경총 측에서는 손경식 회장과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을 비롯한 경총 회장단이 참석하고 중국대사관 측에서는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왕치림 경제참사관이 참석했다.

손경식 회장은 “1992년 한중 수교 이래 양국은 경제, 정치, 문화 등 여러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로 자리잡았다”며 “내년 한중이 함께 참여하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발효되면 역내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손 회장은 “기술혁신과 신산업 창출은 국가전략과 기업생존의 핵심적인 분야가 됐다”며 “ICT, AI(인공지능), 로봇 등 첨단기술을 비롯해 바이오, 친환경 기술 분야의 우수한 기술과 인력을 가진 양국 기업이 활발히 교류해 세계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한중 정부가 신산업 육성정책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제조업 외에도 문화예술, 엔터테인먼트,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는 한국기업들에게 투자 인센티브 제공, 규제 완화 등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향후 ‘기업인 패스트 트랙’ 제도가 중소기업과 민간 분야까지 더욱 폭넓게 적용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밖에 손 회장은 “경총은 한중 주요 기업인 간의 교류 확대를 위해 중국 경제단체인 ‘국제다국적기업촉진회(CICPMC)’와 한중 경영단 자문회의를 공동설립했다”며 “아직은 직접적인 교류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여건이 개선되는 대로 상호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2022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으로 2월 베이징 올림픽 성공 개최를 통해 양국 교류와 협력관계가 한 단계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양국은 산업 및 공급 체인을 통해 밀접하게 연결된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 인공지능, 바이오 의약 등 신산업을 포함하는 다양한 분야에서 한중 협력강화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