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호 국가도시공원' 부산 유치 위해 시민단체와 협력

등록 2021.12.07 07:48: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박형준 부산시장은 24일 오후 사상로에 위치한 부산도서관 내 제2집무실에서 ‘제2차 서부산 현장 전략회의’를 열고, 낙동강 하류에 ‘제1호 국가도시공원’추진, ‘맥도 100만 평 그린시티 조성’’ 추진상황을 논의했다. 2021.8.24.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가 ‘제1호 국가도시공원’ 부산 유치를 위해 시민사회단체와 머리를 맞댄다.

부산시는 7일 오후 2시 시청 7층 국제회의실에서 '2021 국가도시공원 포럼'을 개최한다.

포럼에는 100만평문화공원 범시민협의회(상임의장 정의화, 박성환)와 국가도시공원 전국민관네트워크, 자연환경국민신탁, 부산하천살리기시민운동본부, 부산환경회의, 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복원협의회, 서부산시민협의회 등 전국에서 100여 개의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다.

이날 포럼에서는 ▲제1호 국가도시공원 부산 유치를 위한 전략구상을 비롯해 ▲20대 대선공약 제시 및 공론화 ▲시민과 시민사회단체의 담론 형성 및 참여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주제발표는 ▲김승환 동아대학교 명예교수(국가도시공원전국민관네트워크 상임대표)가 ‘제1호 국가도시공원 부산유치전략과 시민참여방안’에 대해 ▲이동흡 부산시 파크시티추진단장이 ‘부산시의 국가도시공원추진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토론에는 ▲주기재 부산대학교 교수(하천살리기시민운동본부 대표)가 좌장을 맡고, 강호열 부산환경회의 대표, 김영주 서부산시민협의회 대표, 여운철사상구 구청장 권한대행, 이성근 부산그린트러스트 상임이사, 이성숙 부산시 시의원, 장병관 대구대학교 교수, 전재경 자연환경국민신탁 대표, 차욱진 동아대교수 등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의 책임자와 전문가, 시의원, 공무원 등이 참여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국가도시공원은 도시자연경관을 보호하고 시민의 건강·휴양 및 정서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해 국가가 지정하는 도시공원으로 시는 낙동강 하류 지역 750만㎡(227만 평)에 전국 1호 국가도시공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시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국가도시공원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지난달 12일, 첫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제1호 국가도시공원은 낙동강 유역을 세계적인 생태관광 거점 공간으로 조성하고, 부산의 동서 불균형을 해소하는 상징적인 사업이 될 것”이라며 “경제적 효과와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부산발전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