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與 고3 갈라치기 비판에 "민주당도 고3 연설시켜라"

등록 2021.12.07 09:09: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탄희 "이준석 '갈라치기 DNA' 느껴"
이준석 "고3 당원 기 살려주는 게 왜"
"우리는 기회를, 與는 그냥 자리 준다"
"젊은 세대가 뭘 선호할지 붙어 보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중아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일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고3 갈라치기' 비판에 대해 "정말 멋졌던 영상을 올리면서 우리 고3 당원 기 살려주는 게 왜 갈라치기인가"라고 반격에 나섰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중앙선대위 출범식에서 '2030세대 대표' 연사로 나선 고등학생 김민규(18)군의 연설 영상을 공유하고 "우리 고3이 민주당 고3보다 우월할 것"이라며 "김민규 당원, 언젠가는 후보 연설문을 쓰고 후보 지지연설을 할 날이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자 이탄희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젠더 갈라치기를 넘어 이제는 고3도 '우리 고3'과 '민주당 고3'으로 나뉘는 것인가"라고 비판하며 "말 한마디 한마디에서 이 대표의 '갈라치기 DNA'가 느껴진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자신 있으면 이탄희 의원님이 민주당 고3 선대위원장 연설을 올려서 홍보하시면 된다"고 받아치며 "우리는 참여하고 경쟁할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이고, 민주당은 그냥 자리를 주는 방식이다. 어떤 방법을 젊은 세대가 선호하고 공정하다고 여기는지 붙어보자"고 덧붙였다.

김민규군은 지난 6월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대회 '나는 국대다'에 참가해 8강에 오른 고등학생이다. 2003년생으로 최연소 참가자였다. 이 대표가 언급한 '민주당 고3 선대위원장'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지난달 28일 출범시킨 광주선대위의 남진희(19)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