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버글로우 아샤, '학폭의혹' 벗었다…"루머 작성자, 반성문 제출"

등록 2021.12.07 09:31: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그룹 에버글로우의 아샤가 2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세 번째 싱글 앨범 ‘라스트 멜로디(LAST MELODY)’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2021.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에버글로우' 멤버 아샤가 '학폭 가해' 의혹을 벗었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7일 "아샤에 관한 허위사실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려 명예를 침해한 작성자 두 명이 자신들이 게시한 내용이 허위사실임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명예를 훼손함으로써 아티스트는 물론 가족들에게도 정신적 피해를 끼친 점에 대해 사죄하며 반성문을 제출했다"면서 "또한 아샤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 허위글을 작성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아샤와 위에화는 두 명을 선처하기로 했다. "처벌 불원의 의사를 통지하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위에화는 "당사는 앞으로 소속 아티스트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올해 2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샤가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의 글이 올라왔다. 아샤와 위에화는 허위사실 기재 및 유포,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글 작성자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해왔다.

한편 아샤는 지난 2019년 에버글로우 멤버들과 데뷔했다. '아디오스'(Adios), '던던'(DUN DUN) 등의 히트곡을 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